Huffpost Korea kr

이 조폭은 해외에 서버와 콜센터를 두고 판돈 1조 짜리 도박사이트를 운영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IT THUG
유령 회사 명의의 대포통장을 이용, 1조원대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조직폭력배 등 50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국내로 압송한 피의자들의 모습. | 연합뉴스
인쇄

유령 회사 명의의 대포통장을 이용, 1조원대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조직폭력배 등 50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등 혐의로 신모(45·조직폭력배)씨 등 27명을 구속하고 배모(35·조직폭력배)씨 등 1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또 이들로부터 대포통장을 구입해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오모(38)씨 등 7명을 같은 혐의로 구속하고, 강모(31)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검거된 피의자 중에는 현직 조직폭력배만 13명에 달했다.

it thug
경찰이 이들로부터 압수한 컴퓨터, 통장 등 압수물

성남지역 모 조직원인 신씨 등은 2011년 6월부터 올해 4월까지 미국, 일본, 태국 등 8개국에 서버와 콜센터를 설치,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 8개를 운영해 500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같은 조직 행동대원 김모(34·구속)씨 등 5명으로부터 대포통장 400여개를 개당 100만∼180만원 주고 빌려, 도박사이트 운영에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회원은 인터넷 배너광고나 무작위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모집했으며 회원수만 5만여명, 계좌에 입금된 판돈만 7천억원에 달했다.

도박사이트를 운영해 벌어들인 돈은 주로 유흥비나 마약 구입비용으로 사용했고, 고가의 수입 차량이나 명품 가방, 의류, 시계 등을 구입하기도 했다.

경찰은 신씨 등을 검거하는 과정에서 2억여원의 현금을 압수했으며 범죄수익금으로 매입한 타인 명의 부동산과 수입 차량 등 10억원 상당의 재산을 찾아내 기소전 몰수조치했다.

피의자들은 2014년 도박사이트가 수사기관에 적발되자 바지사장을 내세워 대신 처벌받게 했으며, 대가로 변호사 비용과 생활비 등을 지급하기도 했다.

이들에게 대포통장을 공급한 김씨 등은 지인 명의로 유령회사 34개를 만들어 대포통장 500여개를 개설한 뒤 신씨 등 도박사이트 운영자에게 공급, 10억여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it thug
피의자들이 운영한 도박사이트를 시연하는 모습

경찰은 김씨의 대포통장 유통과정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오씨 등 9명이 또다른 도박사이트를 운영하면서 대포통장을 사용해 온 사실을 파악, 이들을 일망타진했다.

오씨 등은 김씨로부터 대포통장 100여개를 빌려, 2014년 8월부터 최근까지 도박사이트 4개를 운영해 200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이 운영한 도박사이트는 입금된 돈 3천억원에 회원수만 2만여명에 달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식 스포츠토토는 최고 베팅액이 10만원이지만, 피의자들은 10배인 100만원까지 베팅할 수 있도록 해 회원들을 끌어들였다"며 "다른 조폭들이 더 연계됐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