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중국 방송이 폭로한 '제주도 성매매 카지노 관광'이 사실로 드러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국의 도박장이 3류 여배우까지 동원해 중국인 관광객들에게 '성(性)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중국 관영 언론이 제주 카지노의 중국인 성(性) 접대 서비스 실태를 폭로했다.

casino

자료사진.

2013년 5월부터 10월까지 중국 인터넷 포털 사이트와 웨이보 등에는 제주 도박장 이름을 내걸고 중국인들에게 공짜 비행기 표와 숙식제공, 무료 여행 등을 내걸었고 심지어 무료 성접대까지 제공하겠다는 광고가 올라왔다.

도박장에서 칩 10만장을 바꾸면 마사지 서비스 1회, 칩 20만장은 한국 삼류 배우 또는 모델과의 잠자리 1회, 칩 50만장은 3류 배우 또는 모델과 2박 3일간 24시간 함께 할 수 있다는 조건의 약정서 내용이 그 근거.

이 광고를 보고 실제 중국인 234명이 제주 카지노 여행을 신청했다.

이들 중국인은 제주시와 서귀포시 각 1곳의 카지노에서 도박을 즐겼고 밤에는 이들을 데려다준 카지노 전문 모집인(여행사)가 알선해 준 여성과 잠자리를 가졌다.

카지노 게임에 참여하면서 칩 30만장(한화 5천300만원)∼50만장(한화 8천900만원)을 교환할 때마다 이 같은 불법 성접대가 이뤄졌다.

성매매 여성들은 제주시내 불법 업소에서 알선해 줬다.

이런 충격적인 카지노 성접대 의혹은 중국 관영 언론에 의해 보도된 뒤 한국 경찰의 수사로 이어져 전모가 밝혀졌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이 같은 수법으로 중국인들을 제주 카지노로 데려와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카지노 전문 모집인인 서울 소재 여행사 대표 송모(38)씨와 직원 안모(38)씨를 지난 24일 구속했다.

송씨 등에게 성매매 여성을 보내 준 제주시 내 모 불법 업소 관계자인 김모(40)씨 등 3명도 붙잡았다.

실질적인 돈거래는 모두 중국 현지에서 이들 전문모집인이 관리하는 가상계좌 등을 통해 이뤄졌다.

이들은 해당 카지노에 손님을 데려다주는 명목으로 중국인이 카지노에 서 쓴 돈의 70%를 가져갔다. 나머지 30%만 카지노의 몫이다.

karaoke

성매매 여성을 보내 준 불법 업소.

경찰은 앞서 지난 3월 해당 카지노 2곳을 압수수색, 카지노 손님을 유치하는 전문모집인들의 매출 명세 등을 살폈다.

경찰과 카지노 업계 등에 따르면 제주 카지노 8개 업체는 중국 현지의 전문모집인과 계약을 체결해 카지노 손님을 유치하고 있다.

카지노 손님 유치와 같은 도박 알선 행위가 중국에서는 불법이기 때문에 카지노 업체는 대략 5∼10곳의 전문모집인 업체와 계약을 맺는 대리 마케팅 방법을 쓰고 있다.

제주와 중국, 서울 등지를 오가며 활동하는 전문모집인은 대략 300∼500명 정도로, 이들 조직의 근거지는 중국과 서울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질적인 돈거래는 모두 중국 현지에서 전문모집인들이 관리하는 가상계좌 등을 통해 이뤄진다.

도내 카지노 업계는 중국 언론이 무료 성 접대까지 제공하고 있다면서 근거로 내건 도박장의 약정서도 전문모집인 업체가 다른 전문모집인 업체 또는 환전소 간 맺은 계약 내용이라며 자신들과의 관련성을 일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