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현대원 청와대 수석의 인건비 '가로채기' 의혹이 제기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35
youtube/KDI
인쇄

현대원 청와대 미래전략수석비서관이 서강대 교수 시절 제자들의 인건비를 편취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자신의 대학원생들을 연구보조원으로 등록해놓고 인건비를 가로챘다는 의혹이다.

경향신문 6월30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수년간 서강대 대학원에 다니면서 현 수석이 연구책임자였던 여러 개의 프로젝트에 연구보조원으로 참여한 대학원생 ㄱ·ㄴ씨의 개인계좌를 입수해 계좌 분석 결과 이들은 프로젝트마다 지급받은 인건비 대부분을 당시 현 수석 측 박사과정생 ㄷ·ㄹ씨 계좌로 되돌려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금액은 1인당 1000만원 가량. ㄱ·ㄴ씨가 인건비를 되돌려준 시기에 현 수석이 이끈 외부 프로젝트에 참여한 대학원생들은 총 10명 안팎으로 파악되고 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당시 연구에 참여했던 대학원생들은 '현 수석이 박사과정생의 현금카드를 이용해 직접 현금을 인출하거나 현금을 인출해 오도록 지시하는 방식으로 인건비를 가져가 사용했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14

현 수석과 청와대는 현재까지 어떠한 입장도 밝히고 있지 않다.

야당은 현 수석의 행태를 비난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더민주 유송화 대변인은 "청년들의 생활이 어렵고 일자리 문제가 심각한 것을 누구보다 잘 아는 교수가 대학원생들의 인건비까지 되돌려 받았다는 것은 국민의 공분을 사기에 충분하다"며 "박근혜 대통령 또한 현대원 수석비서관의 비리행위에 대해 진상조사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