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김정은, 최고인민회의서 국무위원장 추대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14
연합뉴스
인쇄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29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3기 제4차 회의에서 새 국가기구인 국무위원회의 위원장에 추대됐다.

이로써 지난 5월 초 제7차 노동당 당대회를 통해 '최고 수위'인 노동당 위원장에 오른 김정은은 '유일 영도체제', 즉 1인 독재체제 구축을 위한 '셀프 대관식'을 마무리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이날 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제13기 제4차 회의가 6월29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진행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412

김정은은 이날 검은색 인민복 차림에 뿔테 안경을 쓰고 행사에 참석했다. 그는 앞서 2014년 9월과 2015년 4월에 열린 최근의 두 차례 행사에는 불참한 바 있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이날 연설에서 "나는 우리 공화국의 최고 수위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으로 (김정은 동지를) 추대할 것을 본 최고인민회의에 제의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중앙TV는 "전체 최고인민회의 대의원들과 온 나라 인민군 장병들, 인민들의 한결같은 의사와 절대적인 지지 찬동에 의해 조선노동당 위원장이시며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국무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되시었음을 엄숙히 선포했다"고 덧붙였다.

국무위원회는 이번 최고인민회의 회의를 통해 신설된 북한의 국가기구로, 기존의 국방위원회를 바꾼 것이다. 이에 따라 김정은의 국가직책도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서 국무위원장으로 바뀌게 됐다.

중앙TV는 이와 관련, 양협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이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으로, 국방위원회를 국무위원회로 고친데 대해서 언급했다"고 전했다.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에는 황병서 인민군 총정치국장,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가 임명됐다.

기존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가운데에는 리용무, 오극렬이 빠지고 최룡해와 박봉주가 새로 포함됐다.

또 국무위원회 위원에는 김기남, 리만건, 김영철, 리수용, 리용호, 박영식, 김원홍, 최부일이 이름을 올렸다.

142

김영철, 박태성, 주영길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에 새로 이름을 올렸고 태종수 전 함경남도 당위원장은 '직무 변동'과 관련해 기존 위원에서 빠졌다고 중앙TV는 덧붙였다.

아울러 박봉주 총리의 제의에 따라 리주호와 리룡남 대외경제상이 내각 부총리에 올랐으며, 고인호는 내각 부총리겸 농업상에 임명됐다. 이밖에 강윤석은 중앙재판소 소장 및 최고인민회의 법제위원회 위원에 올랐다.

박봉주 내각 총리는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과 관련한 보고에서 "전략의 목표는 인민경제전반을 활성화하고 경제부문 사이 균형을 보장하여 나라의 경제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내각은 당의 병진노선을 틀어쥐고 에네르기 문제를 해결하면서 인민경제 선행부문 기초공업부문을 정상궤도에 올려세우며 농업과 경공업 생산을 늘려 인민생활을 결정적으로 향상시키는 것을 중심과업으로 틀어쥐고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물려주신 자립경제의 튼튼한 토대와 당의 두리에 일심단결된 천만군민이 있는 한 사회주의 경제강국을 지향한 5개년 전략목표들은 반드시 실현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중앙TV는 이날 최고인민회의 회의에서 ▲사회주의 헌법 수정보충 ▲김정은 최고수위 추대 ▲국무위원회 구성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 철저 수행 ▲조국평화통일위원회를 내옴 ▲조직문제 등 모두 6가지 의안이 논의됐다고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