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의 한 마디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국민의당은 29일 안철수 천정배 공동대표의 사퇴로 지도부 공백이 발생함에 따라 비대위 체제로 전환, 박지원 원내대표를 비대위원장으로 임명했다.

박 원내대표는 내년 초로 예정된 차기 전당대회 때까지 비대위원장을 맡아 4·13 총선 홍보비 파동과 안·천 대표의 중도하차로 위기에 처한 당을 수습하고 재건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박 원내대표는 비대위원장 임명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신속하고 질서있는 당내 수습이 필요하다"며 "소속 의원들과 새로운 비대위원, 원내부대표단, 김성식 정책위원장 등과 튼튼한 원내 중심의 일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전당대회가 예정돼 있기 때문에 조강특위 등을 통해 당직자들이 흔들림 없이 일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신생정당이기 때문에 3배의 노력이 필요하다. 기강도 확실히 잡아 당직자들이 모범을 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총선 홍보비 파동에 연루된 핵심인물인 박선숙·김수민 의원에 대한 처분과 관련, "그 분들이 (의총에) 참석하는 건 우리가 제약할 수 없지만 그 분들 스스로 참석 안해주길 바란다. 그런 의사를 제가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자진탈당을 재권유하겠다느냐는 질문에는 "일사부재리이다. (기소 뒤 당원권정지가) 이미 결정된 것"이라며 "우리가 할 수 있는 노력을 했지만 그 외에 선택의 길이 없었다는 걸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두 의원에게 자진탈당을 권유했으나, 두 의원이 거부했다고 소개한 바 있다.

비대위 구성 원칙과 관련, "무엇보다 모든 업무의 스피드에 역점을 두고 하겠다. 당연히 현재 최고위원 중에서도 비대위원장을 맡을 수 있다"며 외부 영입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면서도 "책임정치 구현와 신생정당이라는 차원에서 당을 아는 사람들이 맡아 신속하게 처리해 나가는게 당연하다"며 '내부 인사 중심' 원칙을 밝혔다.

비대위원장직을 맡는 것과 관련, 안 대표와 상의했느냐는 질문에 "아직 상의를 드릴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며 "당연히 예의상 안·천 대표께 그런 내용을 말씀드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비대위원장을 맡으면 당권 도전은 어떻게 되는 것이냐는 질문에 "아직 얘기할 때가 아니다"라며 "질서있고 신속한 당내 수습이 문제이기 때문에 제 개인의 정치일정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선을 그었다.

Close
안철수 신당 발기인대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