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도서관에서 발가락으로 '몰카' 찍다 붙잡힌 대학생

게시됨: 업데이트됨:
E
gettyimagesbank
인쇄

대학교 도서관 책상에 앉아 발가락으로 몰카를 찍은 대학생이 피해 학생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남학생 A(23)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한 후 검찰에 넘겼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이달 9일 자신이 다니는 성동구의 한 사립대학교 도서관 책상에 앉아 공부를 하는 척 하면서 발가락에 청테이프로 붙인 '액션캠'으로 B(19)씨의 다리를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액션캠이란 크기가 10㎝도 채 되지 않아 간편히 휴대하며 사진이나 영상을 찍을 수 있는 카메라다.

이 학교 도서관은 독서실처럼 자리 사이에 칸막이가 처져 있지만 책상 아래쪽은 훤히 뚫려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A씨 발에 붙은 카메라를 발견하고 즉시 112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카메라에서 B씨 다리가 찍힌 영상을 발견하고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카메라에서 다른 영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Close
전 세계 여성 시위 60장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