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 말은 그저 기자와 계속 놀고 싶다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만약 점잖은 남자가 우리에게 1분만 장난치지 말라고 말한다면, 우리는 그렇게 할 것이다. 아무리 장난을 치고 싶더라도 딱 1분이니까 말이다. 하지만 이 거대한 동물에게는 그런 것이 통하지 않는다. 말에게는 그저 이 열정적인 초록 셔츠의 기자를 방해하는 것이 재미있을 뿐이다!

그래, 사실 재미있어 보이긴 한다.

이 친구가 저에게 몇 마디 할 말이 있는 모양입니다...

허핑턴포스트US의 Horse Has Its Neigh With News Reporter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Close
쉐이킷! 쉐이킷! 고양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