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두 딸을 총으로 쏜 텍사스 엄마 사건 현장의 음성 파일이 공개됐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지난 금요일(24일, 현지시각) 미국 텍사스 주에서 40대 엄마가 두 딸을 총으로 살해하고 경찰의 총격에 의해 사망한 사건이 있었다. 그리고 오늘 사건 현장에서 911로 걸려온 신고 전화의 음성 파일이 공개됐다.

경찰의 발표와 주변 지인들의 증언토대로 새롭게 나온 당시의 상황은 아래와 같다.

텍사스 주 풀스히어 시에 사는 가정주부 크리스티 쉬츠(42)는 지난 24일(현지시간) 총을 가진 상태로 "가족회의를 하자"면서 남편 제이슨(45)과 두 딸 테일러(22)·매디슨(17) 등 두 딸을 거실로 모이게 했다.

크리스티는 가족회의 중 갑자기 화를 내며 권총을 집어 들어 두 딸을 겨냥해 다섯 차례 쏜 것으로 경찰은 발표했다.

상처를 입은 두 딸과 아빠는 집 밖으로 도주했으나 매디슨은 거리로 나가 쓰러져 그 자리에서 숨졌다. 크리스티는 집 밖으로 도주하던 큰딸 테일러를 쫓아가 방아쇠를 당겼으며, 집으로 돌아가 권총에 탄환을 장전한 뒤 다시 나가 큰딸에게 세번째 총격을 가했다고 허핑턴포스트 US는 전했다.

남편 제이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크리스티가 큰딸에게 총을 쏘는 것을 목격했고 현장에서 "총을 내려놓으라"고 외쳤다. 하지만 크리스티는 경찰의 경고 명령을 듣지 않았다.

이에 경찰은 권총을 들고 흥분해있는 크리스티를 향해 응사했고, 크리스티는 총에 맞아 숨졌다. 큰딸 테일러는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수술을 받았으나 숨졌다.

오늘 CBS 뉴스를 통해 공개된 911 신고 전화에는 당시의 절박한 상황이 드러나 있다. 이 음성에서 두 딸 중 하나로 들리는 목소리는 "엄마 제발 총 겨누지마. 제발 치워요. 제발 쏘지 마"라고 말하고 아빠 제이슨은 "당신이 원하는 건 뭐든지 약속할게"라고 외친다.

큰딸 테일러는 지난해 2년제 대학을 졸업했고, 둘째 딸 매디슨은 오는 9월 고교 3학년에 진급할 예정이었다. 남편 제이슨은 총격을 당하지 않았으나, 너무나 큰 충격에 실어 증세를 보이고 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크리스티에게 정신적 문제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쪽으로 범행 동기의 가닥이 잡히고 있다.

크리스티의 옛 직장 상사였던 존 홀리스는 "그는 매우 매력적이고 상냥한 여성이었다"고 회고했다. 실제로 크리스티의 페이스북에는 딸들과 다정하게 찍은 사진이 다수 올라와 있다.

그러나 큰딸 테일러의 친구인 매디슨 데이비는 지역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테일러가 평소 '부모의 결혼생활이 평탄치 않았다'는 얘기를 자주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2012년부터 크리스티 부부의 가정불화로 경찰관이 14차례나 호출을 받고 방문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으나 그 중 몇 번은 실수로 신고한 경우였다고 한다. 그러나 휴스턴 크로니클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4년 동안 3번 자살 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이 가정의 유일한 생존자인 남편 제이슨은 병원에서 "아내가 두 딸을 총으로 쏜 것은 내게 무한고통을 주기 위한 것"이라고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포트벤드 카운티 경찰국은 크리스티가 평소 총기소유 옹호론자였으며, 할아버지로부터 "가족을 지키라"면서 38구경 권총을 물려받았던 사실을 파악했다.

케이틸린 에스피노자 경찰국 대변인은 "이들 부부의 집에서 호출을 받고 달려갔던 경찰관의 최근 보고를 보면 크리스티가 정신적 문제가 있었다는 내용이 들어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