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정치는 책임지는 것" : 국민의당 안철수-천정배 대표, 동반사퇴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
연합뉴스
인쇄

국민의당 안철수·천정배 상임공동대표가 29일 '4·13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파동'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며 당 대표직에서 사퇴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을 갖고 "이번 일에 관한 정치적 책임은 전적으로 제가 져야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모든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정치는 책임지는 것이다. 막스 베버가 책임 윤리를 강조한 것도 그 때문이다"라면서 "제가 정치를 시작한 이래 매번 책임져야 할 일에 대해서는 책임을 져온 것도 그 때문"이라고 사퇴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국민의당은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간곡하게 말씀드리고 싶다"면서 "그리고 저와 국민의당은 앞으로 더 열심히 주어진 길을 걸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천 대표는 "저희 두 사람은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대표직을 사퇴한다"면서 "앞으로도 우리 당과 정권교체를 위해서 헌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d

d

d

두 대표는 지난 2월2일 창당대회에서 당 대표로 선출된지 149일만에 물러나게 됐다.

안 대표는 전날 박선숙·김수민 의원과 왕주현 사무부총장 등 사건 당사자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논의하는 의원총회에서 "당의 최고 책임자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회피하지 않겠다"고 말한 바 있다.

국민의당은 이날 2시간 20여분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최고의원들이 거의 전원 만류했지만, 결국 누군가는 책임져야된다는 그러한 책임정치의 모습을 위해서 두 대표가 사퇴했다"고 말했다. (물론, 비공개 회의였기 때문에 이 말의 진위를 확인할 길은 없다.)

두 대표와 함께 일부 최고위원들도 동반 사퇴 의사를 밝혀 사실상 국민의당 지도부는 와해될 것으로 보여, 조만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될 전망된다.

박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를 구성할지 지도부에서 대표 대행을 선출할지는 최고위원회의를 열어봐야 한다"면서 "그러나 몇 분의 최고위원들도 동반사퇴하겠다고 말씀하셨고, 당헌당규에는 원내대표는 당 대표를 못 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