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경찰청, 학교 담당 경찰관들이 담당 고교생과 성관계 가진 사실 이미 알고 있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학교전담 경찰관들이 선도 대상 고교생과 성관계한 사건을 해당 경찰서 2곳이 모두 은폐ㆍ허위보고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부산경찰청이 오히려 일선 경찰서보다 먼저 알고도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청 본청도 이 사건이 외부에 알려지기 20여일 전에 이미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었지만 역시 조처가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방청뿐 아니라 경찰의 최상위 조직인 본청까지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간과했거나, 해당 경찰간이 민간인이 됐다는 이유로 사건을 조용히 덮으려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올 만한 대목이다.

부산경찰청: 5월 9일에 알게 됐으나 담당자 無 조처

28일 연합뉴스 취재 결과 청소년 보호기관은 5월 9일 부산경찰청에 전화를 걸어 연제경찰서 정모(31) 경장의 부적절한 처신을 처음으로 통보했다.

그러자 부산경찰청 담당자는 연제경찰서 청문감사관실에 신고하라고 안내만 하고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았다.

부산경찰청은 그동안 "지난 2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관련 글이 오른 뒤에야 의혹이 있다는 것을 알고 진위파악에 나섰다"고 설명해왔다.

정 경장은 다음날인 5월 10일 "경찰관이 적성에 맞지 않는다"며 사표를 냈고, 17일 아무런 징계 없이 수리돼 퇴직금을 모두 챙기고 옷을 벗었다.

부산경찰청이 통보를 받은 뒤 적극적으로 조처했다면 이 같은 일을 막을 수 있었다.

부산경찰청은 오히려 연제경찰서가 사건을 은폐하면서 "정 경장이 개인 신상을 이유로 사표를 냈다"고 허위 보고했는데도 문제를 삼지 않았다.

이때 제동을 걸었다면 사하경찰서에서 김모(33) 경장이 다른 고교생과 부적절한 처신을 하는 사태도 미연에 방지할 수 있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김 경장은 이달 4일 자신이 담당하는 고교생과 방과 후 차 안에서 성관계를 했다. 이어 나흘 후인 8일 문제가 불거지자 9일 개인 신상을 이유로 사표를 내 징계 없이 경찰을 떠났다.

연제경찰서와 사하경찰서는 24일까지 사건을 은폐하다가 이 문제가 공론화하자 "경찰관의 사표가 수리된 이후에 비위행위를 알았다"고 보고했다.

이 경찰서 서장들은 27일 허술한 지휘ㆍ관리와 보고 누락 책임을 지고 대기발령됐다.

이에 대해 부산경찰청은 지난 5월 9일 오후 지방청 여성청소년수사계 직원(경위)이 보호기관으로부터 "경찰관과 고교생이 1년간 부적절한 이성관계를 이어가고 있다"는 전화를 받고 연제경찰서로 안내한 것은 사실이지만 윗선에 보고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경찰청: 이달 1일 사실 확인하고도 無 조처

경찰청도 마찬가지다.

경찰청 감찰담당관실도 이달 1일 부산 연제서 정 경장이 고교생과 성관계를 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서 부산경찰청 감찰계를 통해 정 경장의 부적절한 행위가 사실이라는 점을 확인했다.

하지만 정 경장이 이미 사직해 민간인이 됐다는 이유로 더 이상 감찰 등을 진행하지 않았고, 이성재 감찰담당관(총경)도 이런 사실을 윗선에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감찰담당관실이 정 경장 사건을 파악한 시점 역시 사하서 김 경장 사건이 일어나기 전이어서 본청마저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아 김 경장 사건을 방지할 기회를 놓쳐버린 셈이다.

이 담당관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정 경장이) 이미 사직처리됐고, 보호기관을 통해 추가로 사실을 확인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었다"며 "그 이상 조치를 하지 않은 것은 실무진의 판단 부족이었다"고 실수를 인정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