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또오해영' 에릭-서현진 결혼, 우리 행복하다 진짜 [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또 오해영’ 에릭과 서현진이 어렵게 돌고 돌아 결혼에 골인해 모두에게 행복을 안긴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됐다.

28일 방송된 tvN 월화극 ‘또 오해영’(극본 박해영, 연출 송현욱) 마지막 회에서 박도경(에릭 분)과 오해영(서현진 분)이 결혼하려고 노력하는 과정이 담겼다.

이날 도경은 그동안 자신이 미래를 보는 데자부 현상을 겪어 일찍 죽을 것으로 예상했다고 해영에게 털어놨다. 모든 것을 들은 해영은 마음 아파하며 “우리 같이 살자. 내가 보살펴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나 도경은 자신이 먼저 청혼하겠다며 그녀를 막아섰다.

the

the

해영은 결국 엄마(김미경 분)와 아빠(이한위 분)에게 결혼 승낙을 받았고, 곧바로 짐을 싸 도경의 집으로 들어왔다. 결혼식을 올리기 전에 동거를 시작한 것.

두 사람은 기쁘고 행복한 마음에 깊은 스킨십을 나누며 애정을 표현했다. 이 모습을 같이 사는 친구 이진상(김지석 분)이 보고 굉장히 민망해했을 정도. 하지만 두 사람의 눈에는 서로 밖에 보이지 않았다.

해영의 부모님은 도경을 “자네”라고 부르며 사위로 인정하기 시작했다. 그런 가운데 해영과 도경은 결혼식보다 함께 먹고 즐기며 함께 사는 행복을 느꼈다. 해영 모녀와 도경 모자는 상견례를 했고 서로를 사돈으로 받아들였다.

the

신혼부부가 된 도경은 영화감독들과의 중요한 회식자리도 “삼겹살을 먹고 싶다”는 해영의 말 한마디에 박차고 나왔다. 그만큼 어렵게 얻은 사랑이기에 아끼고 소중히 다룬 것이다.

한편 이진상(김지석 분), 박수경(예지원 분) 커플도 결혼을 결심했고, 박훈(허정민 분)과 윤안나(허영지 분) 커플 역시 서로에게 더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반전은 있었다. 도경이 차에 치여 응급실로 실려가 해영과 가족들을 걱정케 만들었다. 다행히도 수술을 잘 마쳐 생명이 위급하지는 않았다. 결국 도경과 해영은 많은 사람들의 축하를 받으며 결혼식을 올렸다.

th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