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 남자는 3415억원의 복권 당첨금을 놀라운 곳에 썼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미주리주의 마크 힐은 지난 2012년 11월, 미국 복권 파워볼에 당첨됐다. 당시 그가 수령한 당첨금은 약 2억 9375만 달러. 한화로는 약 3415억원에 달하는 돈이었다.

the

당연히 이 돈은 마크 힐의 가정에 이전보다 훨씬 더 안락한 삶을 가져다주었다. 미국 ‘kmbc’의 보도에 따르면, 복권 당첨 이후 마크와 그의 아내 신디는 두 명의 아이를 입양했고, 새로운 자동차를 구입했다. 꽤 큰 집을 짓기도 했고, 여러 달의 휴가를 보내기도 했다고 한다.

하지만 마크 힐의 복권당첨이 그의 가족에게만 행복한 생활을 제공한 건 아니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마크 힐에게는 더 큰 계획이 있었다. 바로 자신이 사는 캠든 포인트 지역에 소방서와 응급출동센터를 건립하는 것이었다. 지난 4년 간의 준비 끝에 완공된 소방서는 오는 7월 16일에 문을 연다고 한다.

the

마크 힐이 지역 사회에 소방서를 건립하게 된 데에는 ‘아버지’에 얽힌 사연이 있었다. 그의 아버지는 과거 건강상의 문제로 두 번이나 죽을 위기에 처했는데, 그때마다 소방관들의 도움으로 목숨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이다. 마크 힐은 “내 아내와 나는 그들에게 받은 은혜를 되갚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the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