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슈가맨' 이수훈-파이브-이장우-마골피-KCM, 반가웠어요[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the

이수훈, 파이브, 이장우, 마골피 KCM가 소환됐다.

28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에서는 '나만의 슈가맨'이라는 주제로 이수훈, 파이브, 이장우, 마골피, KCM이 출연했다.

이날 소진은 이수훈의 '고백'을 슈가송으로 추천했다. 이수훈은 영화 '늑대들의 유혹' OST로 유명했던 '고백'을 부르며 등장했다. 이수훈은 "당시 영화 속에서 강동원이 이 노래를 부르는 장면이 있었다. 그 이미지를 깨기 싫어 자의반 타의반으로 얼굴 없는 가수가 됐다"고 밝혔다. 이후에도 이수훈은 드라마 '순수의 시대' OST '후애'를 부르기도 했다.

이어 정채연은 꽃미남 그룹 파이브의 '걸'을 추천했다. 김현수, 장해영, 우정태, 서지원은 함께 출연해 "아직도 해체하지 않았다. 기회가 되면 기념 앨범이라도 낼 거다"고 말하며 최근 각자 생업에 열심인 근환을 전했다.

서장훈은 공일오비의 객원 가수인 이장우의 '훈련소 가는 길'을 추천했다. 이장우는 "당시 건강 악화로 활동을 그만뒀다. 당시 제작자가 15억을 들고 외국으로 도망가는 바람에 음원을 찾을 수 없다. 그 분의 허락을 받아야하는데 찾을 길이 없다"고 말했다.

정다빈은 마골피의 '비행소녀'를 추천했다. 마골피는 "당시 사장님이 이슈가 되라고 마골피라고 지어주셨다. 당시 '비행소녀'라는 노래때문에 소속사 사장님이 인사를 못하게 하셨다. 그래서 선배님들에게 오해를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마골피는 현재 '미망'이라는 이름으로 음악활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산다라박과 김이나는 KCM '흑백사진'을 소환했다. KCM은 "내가 선배들의 노래를 편곡해서 부를 줄 알았는데, 슈가맨으로 소환될 줄 몰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