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해수부 장관과 박 대통령은 더이상 '세월호' 대책을 논의하지 않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이 “지난해 11월 취임한 뒤 박근혜 대통령과 세월호참사 대책을 논의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2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 출석해 “장관이 된 뒤 박 대통령과 마주 앉아 세월호참사 출구전략에 대해 논의하고 어떻게 마무리를 지을지 진지하게 상의한 적이 한번이라도 있느냐”는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의원이 “(대화가) 길든 짧든 세월호참사만 박 대통령에게 한 번이라도 거론한 적이 있느냐”고 재차 묻자 김 장관은 “(박 대통령과) 대면해 말씀을 나눈 적은 없다”고 말했다. ‘세월호 특조위 활동기간 보장’ 등이 현안으로 불거진 가운데서도 김 장관이 취임한 뒤 7개월 동안 박 대통령이 한 차례도 관계부처 장관과 대책을 논의한 적이 없다는 뜻이다.

4

27일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주민센터에서 열린 세월호 특조위 강제해산 박근혜 정부 규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관련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김 장관은 “국무회의에서 세월호 문제와 관련해 시행령 등 얘기를 나눈 적은 있다. 정부의 진행상황은 언론을 통해서건 각종 보고를 통해서건 (청와대와) 충분히 소통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대통령에게 국무위원, 주무장관으로서 세월호 특조위의 활동기간을 보장을 건의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김한정 의원의 질문에 “이 문제는 정부가 판단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책임을 회피하는 듯한 분위기를 풍기기도 했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박근혜 대통령 국정연설, 2016년 2월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