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안철수가 밝힌 '국민의당' 수사 이후의 일들

게시됨: 업데이트됨:
124
연합뉴스
인쇄

국민의당은 28일 4·13 총선 홍보비 파동에 연루된 박선숙 김수민 의원과 이날 새벽 구속영장이 발부된 왕주현 사무부총장에 대한 처분과 관련, 이들이 기소될 경우 즉시 당원권을 정지키로 했다.

이는 당헌당규에 따른 것이나, 국민정서를 감안해 즉각 출당 내지 제명하는 방안까지 당내에서 검토됐던 것에 비해 후퇴됐다는 지적도 제기되는 등 안 대표의 최측근이 연루된 이번 사태로 인해 국민의당이 거센 후폭풍에 직면했다.

이 과정에서 안철수 대표는 "책임을 지겠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져 안 대표의 거취 문제로까지 비화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이같은 결론이 내려진 뒤 기자간담회를 통해 "엄격한 당헌당규에 따라 확인되는 진실에 기초, 당사자에 대한 징계 여부를 즉시 실행에 옮길 것"이라고 발표했다.

42

국민의당은 이날 오전 두 차례의 최고위원회와 두 차례의 의원총회를 거쳐 이같은 방침을 확정했다.

안 대표는 "우리 당은 창당시 다른 정당이 갖지 못한 강력한 당원 징계조항을 당헌에 담은 바 있다"며 "당헌 11조는 당직선거 및 공직후보자 선출시 금품을 수수한 자는 그 금액과 횟수에 관계없이 제명하고 뇌물과 불법정치자금 등 부정부패와 관계된 자는 기소와 동시에 당원권을 정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과거 검찰 수사를 통한 야당 탄압을 경계하면서 수사와 기소를 부정하는 관행도 폐기한 것"이라며 "이번 사건에 대한 사법적 판단에 따라 한치의 관용과 한치의 주저함도 없이 단호하고 엄격하게 처리할 것을 다시한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이번 사건이 사회적 논란이 되고 주요 당직자가 구속까지 돼 국민 여러분께 큰 걱정을 끼친 점에 대해 죄송하다"며 "당 책임자이자 대표자로서 뼈아픈 책임을 통감한다"고 다시 한번 공개 사과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기성 정당의 관습을 타파할 것이라는 기대가 컸기 때문에 이번에 국민이 느끼는 실망감은 그만큼 더 크다는 걸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안 대표가 이번 사태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한 건 네번째이다.

안 대표는 "또다시 국민께 걱정 끼치는 일이 없도록 재발방지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관련 위원회들도 조속히 구성하고 더욱 엄격하고 단호한 기준과 절차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24

이날 결정된 처분 수위와 관련, 안 대표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제명, 출당 등 강력한 제재를 가하자"고 요구했으나 이에 대해 지도부는 "엄격한 당헌당규가 있는 상황에서 무조건 그렇게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보류키로 했다고 박지원 원내대표가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박 원내대표는 "안 대표는 출당, 제명 등을 요구했지만 다수의 지도부와 의원들이 당헌당규를 지키는 원칙대로 가자고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의총 비공개 부분에서 "당의 최고 책임자로서 책임을 절실히 느낀다. 통감한다"며 "책임을 지겠다. 회피하지 않겠다"고 거취 표명 의사까지 밝혔으나, 당 관계자들이 "지금은 그럴 때가 아니라 당을 수습하고 앞으로 나갈 때"라고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대표 책임론과 관련, 지도부는 29일 최고위에서 다시 논의하고 수습책을 논의키로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