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8년간 45억 들인 동북아역사지도, 결국 폐기 결론

게시됨: 업데이트됨:
MAP
동북아역사재단 관계자가 1월 7일 서울 서대문구 재단 중회의실에서 연세대·서강대 사업단이 지난 8년간 45억원을 지원받아 동북아역사지도 최종 결과물의 문제점을 설명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중국 동북공정과 일본의 역사왜곡에 대응할 목적으로 8년간 45억여원의 세금을 들여 추진해온 동북아역사지도 편찬 사업이 결국 원점으로 돌아갔다.

동북아역사지도는 고대에서 근대에 이르는 우리 민족의 강역을 시대별로 표기한 지도다. 연세대·서강대 산학협력단은 8년여의 작업 끝에 지난해 11월 동북아역사지도를 완성했으나 독도 표기 등 지도학적 완성도가 떨어진다는 이유로 부실 판정을 받자 보완작업을 거쳐 올해 4월 재차 제출한 바 있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연세대·서강대 산학협력단이 제출한 동북아역사지도 715매에 대해 최종적으로 '불합격' 판정을 내렸다고 28일 밝혔다.

재단은 우리나라 역사지도인데도 한반도가 지도 가장자리에 위치하거나 독도를 표시하지 않는 등 지도학적 문제가 여전히 보완되지 않아 편찬에 부적합하다고 결론 내렸다.

영토 경계가 명확하지 않은 국경을 파선 등으로 그리지 않고 실선으로 그어 외교문제를 일으킬 우려가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 한자로 표시했던 지명은 대부분 한글로 고쳤지만 표기가 지나치게 겹쳐 가독성이 떨어졌다고 재단은 설명했다.

재단 관계자는 "지난해 심사 때 지적된 지도학적 문제들이 개선되지 않았다. 자료의 정확성과 신뢰도가 가장 큰 문제이고 어떤 자료를 근거로 작성했는지도 명확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재단은 2008년부터 산학협력단에 맡긴 사업이 실패했다고 보고 내부에 조직을 신설해 동북아역사지도를 처음부터 다시 제작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지도 제작을 직접 맡을 경우 역사학자 뿐만 아니라 지리학 등 각 분야 외부 전문가를 초기부터 참여시킬 방침이다. 연세대·서강대 산학협력단의 경우 전·현직 대학교수 6명을 포함해 60여명의 인력이 투입됐지만 대부분 역사 연구자들로만 구성돼 지도 편찬의 기본인 지도학적 요건도 충족시키지 못했다는 판단에서다.

재단은 사업 실패의 책임을 물어 사업 담당자들에게 감봉 3개월 등 징계를 내리고 편찬에 관여한 일부 학계 인사에게는 향후 재단이 발주하는 사업에 일정 기간 참여하지 못하도록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북아역사지도는 한나라가 위만조선을 멸망시키고 설치한 행정구역인 낙랑군(樂浪郡)을 한반도 북부에 표시하는 등 중국과 일본의 역사왜곡을 오히려 돕는 꼴이라는 비판이 재야 역사학계와 국회를 중심으로 제기돼 왔다.

두 차례 심사 결과에 이런 논란이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일었다. 그러나 재단 관계자는 "지도학적 요건을 충족했다고 판단되면 내용에 대해서 전문가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그 단계까지 가지도 못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