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눈이 나빠지지 않기 위해 참고해야 할 하루 스마트폰 사용 시간 최대치(연구)

게시됨: 업데이트됨:
SMARTPHONE TABLE
shutterstock
인쇄

스마트폰을 하루에 오랫동안 사용하면 충혈, 안구 건조 등 각종 안구 증상 발생 확률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서울대병원 박수경(예방의학)·유형곤(안과) 교수팀은 서울, 부산, 시흥에 사는 중고등학생 73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안과 역학지'(Ophthalmic Epidemiology) 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청소년의 장시간 스마트폰 사용이 안구의 자각증상 7가지(시야 흐림, 충혈, 시야 장애, 분비물, 염증, 눈물 흘림, 안구 건조)과 어떠한 연관이 있는지 분석했다.

실험군의 스마트폰 하루 사용시간에 다른 안구 자각증상 결과는 아래와 같다.

*1일 사용 시간에 따른 비교

A: 하루 2시간 미만 사용
B: 하루 2시간 이상 사용 = A에 비해 7개 증상 중 3~4개 증상을 가질 가능성이 약 1.7배, 5개 이상 증상을 가질 가능성이 약 2.2배

*꾸준히 사용한 기간에 따른 비교

C. 하루 3시간씩 1년 동안 사용
D. 하루 3시간씩 4년 넘게 사용 = C에 비해 5개 이상 증상을 가질 가능성이 약 3.1배

박수경 교수는 "스마트폰은 눈에서 가깝게 봐야 하고, 모니터로 인한 눈부심이 심하므로 동공 근육이 긴장해 눈 건강에 좋지 않다"며 "눈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하루 스마트폰 사용시간을 2시간을 넘기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