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미일 3국이 처음으로 북한 미사일에 대비한 경보훈련을 실시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AEGIS
Japan Maritime Self-Defense Force's (JMSDF) Aegis destroyers Myoko (L) and Kongo sail off from the JMSDF Sasebo base in Sasebo, southern Japan, in this photo taken by Kyodo December 6, 2012. Japan's Defence Ministry plans to deploy three Aegis destroyers armed with SM-3 missile interceptors in the East China Sea and the Sea of Japan in response to North Korea's plan to launch the rocket between December 10 and 22, Kyodo news reports. They left Sasebo in Nagasaki prefecture on Thursday morning. M | KYODO Kyodo / Reuters
인쇄

한국과 미국, 일본 등 3국이 한국시간으로 29일(현지시간 28일) 미국 하와이 인근 해역에서 사상 처음으로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추적하는 미사일 경보훈련을 한다.

무수단(화성-10)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 성공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진행되는 이번 훈련은 한미일이 북한 미사일 방어(MD) 공조체제를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훈련은 3국의 이지스함이 각 1척씩 투입돼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의 상황을 가정해 이뤄진다. 한국에서는 7천600t급 이지스 구축함 세종대왕함이 참여한다.

미국 측에서 가상의 표적으로 항공기를 띄우면 이를 3국의 이지스함이 각각 탐지·추적하고 미국의 육상중개소를 통해 미사일 궤적 등을 공유하게 된다.

미국과 일본은 탐지·추적에 이어 가상의 표적을 이지스함에 실린 SM-3 대공미사일로 요격하는 훈련까지 진행할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우리 군 관계자는 "그런 훈련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윤순구 국방부 국제정책관은 이와 관련, "(미·일의 요격훈련 여부에 대해선) 정확한 정보를 갖고 있지 않지만 우리는 요격훈련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우리 이지스함에는 SM-3 대공미사일이 탑재돼 있지 않다.

미국의 최신 무인기가 훈련에 동원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은 고고도 무장 무인기인 리퍼(MQ-9)를 운용하고 있는데, 탄도미사일을 탐지·추적할 수 있는 기능도 탑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훈련에서 한미일은 별도의 네트워크를 구축해 정보를 공유하게 된다.

다만 2014년 체결한 정보공유 약정에 따라 미국을 매개로 미사일 궤적 등을 공유할 뿐 한국과 일본이 서로 정보를 공유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정보공유 약정 체결 이후 미군의 육상 중계소를 통해 거의 실시간으로 정보공유 훈련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미일 미사일 경보훈련을 마친 뒤 세종대왕함은 곧바로 하와이 근해에서 30일부터 8월 4일까지 진행되는 '2016년 환태평양훈련(RIMPAC)'에 참여할 예정이다.

해군환태평양훈련전대는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2개 팀과 해병대 1개 소대를 포함한 해군·해병대 장병 700여명으로 구성됐다. 세종대왕함 외에 4천500t급 구축함 강감찬함(DDH-Ⅱ), 1천200t급 잠수함 이억기함(SS) 등 함정 3척, P-3 해상초계기 1대, 링스(Lynx) 해상작전 헬기 2대 등도 참여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