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삼성전자가 임직원 간 호칭을 '○○○님'으로 통일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AMSUNG
The logo of Samsung Electronics is seen at the company's headquarters in Seoul, South Korea July 6, 2012. REUTERS/Lee Jae-Won/File Photo | REUTERS FILE PHOTO / Reuters
인쇄

삼성전자가 기존 부장, 과장, 사원 등 직급 단계를 기존 7단계에서 4단계로 단순화한다. 임직원 간 호칭은 '○○○님'으로 통일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경력개발 단계' 도입을 통한 직급 체계 단순화와 수평적 호칭을 골자로 하는 인사제도 개편안을 27일 발표했다.

기존의 부장, 과장, 사원 등 수직적 직급 개념은 직무 역량 발전 정도에 따라 경력개발 단계로 전환된다.

직급 단계는 기존 7단계(사원1·2·3, 대리, 과장, 차장, 부장)에서 4단계(CL1∼CL4)로 단순화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예전에도 '발탁' 사례가 있긴 했지만, 보통은 직급에 따라 연한이 있었다"며 "앞으로는 연차에 상관없이 능력에 따라 선배보다 더 높은 직급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임직원 간 공통적인 호칭은 '님'을 사용하되 부서 내에서는 업무 성격에 따라 '님', '프로', '선후배님' 또는 영어 이름 등 수평적인 호칭을 자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팀장, 그룹장, 파트장, 임원은 직책으로 부른다.

회의·보고 문화도 개선하기로 했다.

회의에는 꼭 필요한 인원만 참석해 자유롭게 의견을 내고 결론을 도출해 이를 준수하는 문화를 확산해갈 방침이다.

참석자는 최소화하고 시간은 최대한 1시간 이내로, 참석자는 전원 발언하며 결론을 도출하고 이를 준수할 것을 회의 '권장사항'으로 정했다.

또 보고는 직급을 순차적으로 거치지 않고 '동시 보고'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형식에 치우치지 않고 간결하게 핵심 내용만 전달하도록 할 계획이다.

불필요한 잔업과 특근도 근절 대상이다.

상급자의 눈치를 보며 퇴근하지 않는 '눈치성' 잔업, 불필요한 습관성 잔업·특근은 근절해가기로 했다.

반면 직원들은 연간 휴가계획을 사전에 자유롭게 수립하는 문화를 조성할 예정이다.

올해 여름철부터는 임직원 편의를 위해 반바지도 착용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3월 스타트업(Startup)의 빠른 실행력과 소통문화를 조직 전반에 뿌리내리도록 하겠다며 '컬처 혁신'을 선포한 바 있다.

이날 나온 인사제도 개편안은 컬처 혁신의 구체적인 실행안이라 볼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글로벌 경쟁력 제고와 창의적, 수평적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기존 연공 주의 중심 인사제도를 업무와 전문성을 중시하는 '직무·역할' 중심의 인사 체계로 개편하는 것"이라 설명했다.

새로운 인사제도는 내년 3월부터 본격적으로 적용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