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40대 남자, 여성 참정권 운동 다룬 '서프러제트' 보던 중 옆자리 여성을 폭행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suffragette
인쇄

26일 서울 광진구의 한 영화관에서 40대 남성이 옆 자리 여성에게 성적인 욕설을 하고 폭행해 현행범으로 체포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뉴스1에 따르면, A씨(46)는 여성 참정권 운동을 다룬 '서프러제트' 를 보던 중 옆자리에 앉아있던 B씨에게 성적인 욕설을 하고 주먹으로 얼굴을 때리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자리에 있던 남성이 A씨를 제지하고 영화관 직원들이 들어와 사태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영화 상영이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A씨와 B씨는 영화관 직원 안내에 따라 밖으로 나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인계됐으며 영화는 곧 재개됐다.(파이낸셜뉴스 6월 27일)

A씨는 "욕설을 한 건 사실이지만 때리지는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목격자들은 A씨가 B씨를 폭행했다고 전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욕설을 한 혐의는 인정하고 있으나 폭행은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영화관에 있던 사람들이 폭행을 목격했다고 한다”며 “그 밖의 다른 혐의는 없어 일단 귀가조치했다”고 전했다.(파이낸셜뉴스 6월 27일)

해당 사건을 맡은 서울 광진경찰서는 "자리 때문에 시비가 있었다. 의자 사이에 음료수병이 거슬려 남자가 여자를 건드리게 됐고 시비가 붙은 것이다"라며 "남성의 죄가 인정되면 검찰로 송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오마이스타 6월 27일)

아래는 피해자가 직접 전한 사건의 구체적인 정황

Close
전 세계 여성 시위 60장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