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세돌 "알파고,다시 도전하고 싶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세돌 9단이 인공지능 알파고(AlphaGo)와 대국한 소감을 중국에서 열린 국제 경제회의인 '2016 하계 다보스포럼'에서 이야기했다.

이세돌 9단은 26일 중국 톈진 메이장 회의 및 전시 센터에서 열린 2016 하계 다보스포럼 중 '혁신의 재고'를 주제로 한 세션에 참석해 지난 3월 서울에서 알파고와 맞대결한 상황을 설명했다.

이세돌 9단은 "알파고와 다시 두고 싶지 않지만, 역설적으로 알파고는 다시 도전해보고 싶은 상대이기도 하다"며 완전히 새롭고 혁신적인 상대였던 알파고를 향한 복잡한 심경을 전했다.

the

그는 "창의적인 수를 많이 둔 알파고에 굉장히 놀랐고, 직관과 통찰력이 아닌 계산만으로 바둑을 둘 수 있다는 데 충격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알파고의 한계는 바둑을 두고 있으면서도 인지를 하지 못하는 데 있는 것 같다"며 "사람과의 대국에서는 심리적인 동요가 있어 정답을 알고 있어도 다른 길을 둘 수 있지만, 알파고는 동요가 전혀 없어 힘들었다. 4, 5국을 둘 때도 알파고는 자신이 3 대 0으로 이기고 있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알파고가 아이들에게 바둑을 가르친다면 어떻겠냐'라는 질문에 이세돌 9단은 "찬성할 것"이라며 "다른 분야에서는 모르겠지만, 바둑 쪽에서는 긍정적으로 본다"고 답했다.

이 세션에는 이세돌 9단과 함께 메이리 상하이 공대 학장, 딜립 조지 바이케어리어스 설립자 겸 최고기술경영자(CTO), 웬델 월러치 예일대 교수가 참석했다.

세계경제포럼을 창설한 클라우스 슈바브 회장은 이세돌 9단에게 자신의 저서인 '제4차 산업혁명'을 친필 서명해 선물했다.

중국은 스위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다포스포럼)을 본떠 세계 경제와 이슈를 주도하기 위해 매년 하계 다보스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제4차 산업혁명과 파생 효과'를 주제로 열린 올해 포럼에는 90여 개국의 정·재계 인사와 오피니언 리더 1천500여 명이 참석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