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대우조선해양 비리의 핵심 남상태 전 사장이 소환 조사를 받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AHM
연합뉴스
인쇄

대우조선해양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번 사건의 핵심 인물인 남상태(66) 전 사장을 27일 소환 조사한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남 전 사장을 27일 오전 9시30분께 서울고검 청사로 불러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남 전 사장은 일단 친구 회사를 사업 파트너로 끌어들여 일감을 몰아주고 회삿돈 120억여원을 외부로 부당하게 빼낸 혐의가 포착된 상태다.

남 전 사장은 2009년 10월 자회사 디섹을 통해 부산국제물류(BIDC) 지분 80.2%를 사들이도록 했다. BIDC는 남 전 사장의 대학동창인 정모(구속)씨가 대주주인 업체로, 당시 적자경영에 허덕이던 상태였다.

대우조선은 개별 운송업체들과 일대일로 자재 운송계약을 맺어 왔지만 2010년부터 2013년까지 육상 및 해상운송 거래에 BIDC를 중간 업체로 끼워넣어 5∼15%의 운송료 마진을 챙기게 해 줬다.

이런 식으로 대우조선으로부터 불필요하게 BIDC 측에 흘러간 육상 및 해상 운송비는 2010년부터 2013년까지 12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부로 유출된 부당이득을 남 전 사장이 함께 공유한 사실도 확인했다.

대우조선의 '일감 몰아주기'로 사세를 크게 키운 BIDC는 매년 15% 이상, 많게는 50% 가까운 고율 배당을 시행했다.

남 전 사장은 BIDC의 외국계 주주사 지분을 차명 보유하면서 수억원대의 배당금 소득을 챙긴 단서가 검찰에 확보됐다.

남 전 사장은 측근 인사인 건축가 이창하씨에게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도 받는다.

오만 선상호텔 사업과 서울 당산동 사옥 매입 과정에서 이씨에게 특혜가 돌아갔고, 이 과정에서 비자금이 만들어진 게 아니냐는 의혹이다.

특히 오만 선상호텔 사업은 2010년부터 추진했다가 방만 경영논란 속에 2013년 중단한 해외 사업으로, 이창하씨가 대표였던 하도급업체 디에스온이 일감을 집중 수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 감사위원회는 과장된 사업 예측을 통해 이사회 승인을받아내 추진된 선상호텔 사업에서 3천778만 달러의 손해가 발생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당산동 사옥 매입 과정에서도 사업 시행 업무가 이씨에게 맡겨졌다. 사업 구조상 불필요한 지출이이씨의 건축회사로 지급되면서 대우조선이 160억원대 손해를 떠안았다는 내용이다.

남 전 사장 재임 기간에 이뤄진 삼우중공업 지분 인수는 '고가 인수' 의혹을 받는다.

2010년 4월 대우조선이 삼우중공업 주식 392만주를 매입해 지배주주 지위를 누리고 있는데도, 2011년 7월에 잔여 지분을 기존 주식 매입가액의 3배인 190억원에 사들였다는 내용이다.

이밖에도 남 전 사장은 재임기간에 대우조선에서 빚어진 회계부정을 묵인 내지 지시하고 정관계 인사들을 상대로 연임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 등에도 휩싸여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