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서 범고래 무리가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최근 다도해해상국립공원내 여서도 일대에서 해양생태계를 조사하던 중 범고래(Orcinus orca) 6마리가 무리 지어 이동하는 모습을 촬영했다.

범고래 영상은 5월 19일부터 23일까지 실시한 해양생태계 조사당시 촬영됐다. 길이 5m로 추정되는 범고래 6마리가 시속 약 30㎞로 북서방향인 완도 내륙쪽으로 이동하고 있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제주도, 울산, 독도 등 제한된 지역에서 일부 발견된 사례가 있지만 이번처럼 동영상으로 촬영된 경우는 처음이다.

the

범고래는 국제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에 정보부족종으로 등재된 국제적인 보호종이다.

참돌고래과에 속하는 고래중 가장 큰 종이다. 캐나다·알래스카·노르웨이 등 극지방에 주로 분포하고 간혹 열대지방에서도 발견된다. 고래류 중 가장 넓은 지역에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범고래는 바다의 최상위 포식자로서 형태학적으로 까만 등과 가슴 측면, 눈 주위에 흰 무늬가 있다. 2m까지 자라는 등지느러미가 가장 큰 특징이다.

주로 50마리까지 무리 지어 생활한다. 어린개체 몸길이는 2m로 8m이상까지 자란다.

영화 '프리윌리'의 주인공 윌리처럼 친숙하고 영리한 동물이다. 그러나 최근 해양오염과 먹이 감소, 어선 충돌사고 등으로 개체수가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다.

신용석 국립공원연구원장은 26일 "범고래는 우리나라 인근 바다에서는 발견되기 매우 힘든 종"이라며 "이번 범고래 무리 발견은 국립공원 해양생태계가 매우 건강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