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정부청사 앞에서 농성하던 세월호 유가족이 연행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EWOL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들의 모임인 4·16 가족협의회 회원들이 26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특별조사위원회에 대한 해양수산부의 '활동종료 통보' 철회를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농성을 하던 세월호 유가족 2명이 경찰과 충돌을 빚다가 연행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2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앞 세월호 유가족 농성장에서 '예은아빠' 유경근 416연대 집행위원장과 '웅기엄마' 윤옥희씨 등 유가족 2명을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유씨는 반입이 금지된 차양막을 압수한 경찰에 항의를 하다 폴리스라인을 걷어차 넘어뜨린 혐의(집시법 위반)를, 윤씨는 유씨를 연행하려는 경찰을 미는 등 폭행한 혐의(공무집행방해)를 받고 있다.

유가족들은 경찰이 유가족들이 피켓 시위를 위해 농성장을 비운 사이에 햇빛을 가리기 위해 쳐놓은 차양막을 강제 철거하고 노란리본을 훼손해 항의하는 과정에서 연행됐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이들을 중랑서로 이송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세월호 유가족과 416연대는 전날 '세월호 특별법 개정 촉구 범국민문화제'를 마친 뒤 세월호 조사특위 종료 반대 등 세월호 특별법 개정 등을 요구하며 이곳에서 100여명이 농성을 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