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강아지가 물어뜯은 여자친구의 구두를 고쳐봤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폴란드에 사는 알란 팟진스키는 집에 들어가자마자 여자친구의 울음소리를 들었다. 두 사람이 키우는 강아지 '칼리프'가 그녀의 500달러(한화 57만7천 원)짜리 구두를 물어뜯어 엉망이 됐기 때문이다.

상심한 여자친구를 위해 팟진스키는 소매를 걷어붙였다. 버즈피드에 따르면 그는 갑옷 스타일을 전문으로 하는 대장장이로, 여자친구에게 구두를 꼭 고쳐주겠다며 약속했다. '제 갑옷 만들기 실력으로 구두를 손봤어요. 중세 건축에서도 영감을 얻었죠.'라고 말한 팟진스키는 결국 기존 디자인보다도 훌륭한 구두를 만들어냈다.

My dog ate my girlfriend's shoes. So I made them metal.

팟진스키는 코스모폴리탄에 '여자친구는 구두를 보고 정말 놀라워했죠. 반짝이는 갑옷 디자인을 보고 굉장히 기뻐했어요.'라며, 다른 한쪽도 곧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h/t Buzzfe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