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브렉시트 투표의 결과가 영국의 운명을 가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brexit

드디어 운명의 날이다.

영국과 유럽연합(EU)의 운명을 가를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이탈) 국민투표가 23일(현지시간) 오전 7시(현지시간·한국시간 23일 오후 3시) 시작됐다.

brexit

등록 유권자 4천649만9천537명이 참여하는 이번 국민투표는 오후 10시(한국시간 24일 오전 6시)까지 영국 전역에서 실시된다. 유권자들은 이날 "영국이 EU 회원국으로 남아야 하는가? 아니면 EU를 떠나야 하는가?"라는 질문 아래 적힌 '남아야 한다(Remain)'와 '떠나야 한다(Leave)' 둘 중 하나를 선택한다.

투표 마감 이후 개표가 곧바로 진행돼 이르면 24일 오전 3시(한국시간 오전 11시)께 윤곽이 나올 수 있다. 하지만 여론조사들 예측대로 '초박빙'이면 개표가 끝나는 오전 7시께에야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brexit

브렉시트 찬성파인 영국 독립당의 나이젤 파라지가 여권을 흔들며 투표를 독려하고 있다.

투표 결과는 영국의 미래를 가를 뿐만 아니라 EU의 위상과 지형 자체를 흔들어 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브렉시트 찬성은 영국 파운드화 급락과 경기 침체 등 영국 경제 전반에 충격파를 안길 것이라고 영국 정부와 다수의 국제기구가 예상했다. 또 스코틀랜드 독립 재추진과 북아일랜드나 웨일스의 연쇄적인 독립 움직임으로 이어져 영연방 체계가 무너질 수 있다고 현지 언론들은 관측했다.

브렉시트 반대 진영을 이끈 데이비드 카메론 총리는 국론 분열의 책임론으로 거센 사퇴 압력에 부닥칠 것으로 예상된다.

brexit

유럽에 남아달라고 외치는 독일의 브렉시트 반대파들

탈퇴 결과는 EU 운명에도 영향을 미친다. 영국은 독일, 프랑스 등과 함께 EU를 받쳐온 삼각축이다. 또 EU 국내총생산(GDP)의 18%를 차지하고, EU 분담금도 독일 다음으로 많이 낸다.

브렉시트 찬성은 국제금융시장에도 영국발(發) 충격을 안기고 세계 경기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게 국제 금융시장의 중론이다.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은 지난 21일(현지시간) "영국의 EU 탈퇴는 매우 부정적인 경제적 여파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미국 경제 전망에 "상당한 불확실성"이 있다고 밝혔다. 반대로 EU 잔류 투표 결과는 세계 경제에 짙게 드리운 브렉시트 불확실성을 걷어내게 된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도 브렉시트가 전 세계의 경제적 걱정거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brexit

데이비드 카메론으로서는 잔류 지지표가 더 나와야만 한다.

투표일 직전까지 나온 여론조사들의 결과는 찬반이 엎치락뒤치락 달라 살얼음 판세가 이어지고 있음을 나타냈다.

여론조사업체 유고브가 더타임스의 의뢰를 받아 실시, 22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는 잔류를 지지한다는 응답이 51%로 탈퇴(49%)보다 2% 포인트 앞섰다. 데일리메일과 ITV가 콤레스에 의뢰해 지난 17일부터 22일까지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는 잔류가 48%로 '탈퇴'(42%)와 격차를 벌렸다.

하지만 허핑턴포스트는 브렉시트 설문 조사가 영국 유권자들의 선호를 잘 반영하지 못한다고 보도했다. 그러니, 결과는 투표 결과가 나와봐야 알 수 있을 것이다.

uk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