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유천이 고소한 여성 측에서 조금 다른 음성 파일로 반박했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박유천 씨가 지난 22일 음성 파일을 공개하며 자신을 협박했다고 고소한 A씨가 또 다른 음성 파일을 들고 박 씨 측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날 박 씨의 소속사(씨제스) 대표 백창주 씨는 검찰의 소환 조사 과정에서 황 모 씨의 음성이 담긴 녹음파일을 증거자료로 제출한 바 있으며 해당 파일에는 "성관계 소문이 나서 A씨가 한국에서 못 살겠다고 한다"며 "중국에서 살 수 있게 살 수 있게 해 달라"고 말하는 내용이 담겨있다고 보도됐다.

그러나 A 씨 측이 SBS에 공개한 해당 전화 통화의 전체를 들어보면 합의금 얘기를 먼저 꺼낸 건 박유천 씨 측이라고 한다.

아래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SBS가 공개한 음성에서 통화 당시 박 씨 측은 "어떻게 해 드려야 좀 마음이 풀리실지, 저희도 고민을 많이 했는데…"라며 합의금을 제시해 달라고 소속사에 먼저 제안했다고 A 씨 측은 주장했다.

SBS는 이같은 내용을 박유천 씨 소속사 측에 알렸으나 소속사는 경찰 수사를 통해서만 시시비비를 밝히겠다며 개별 언론에 대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