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민의당 지시로 허위 계약했다" 김수민 측 폭로

게시됨: 업데이트됨:
SUMIN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이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받기 위해 23일 서울 마포구 서부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국민의당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수민 의원이 23일 오전 검찰에 출석한 가운데 문제의 허위 계약이 국민의당 지시로 이루어졌다는 폭로가 나왔다.

문화일보는 23일 "당의 지시로 (허위) 계약이 이뤄졌고, 특히 왕주현 사무부총장이 적극적으로 개입했다"는 김 의원 측 관계자의 발언을 보도했다.

박선숙 의원과 왕주현 사무부총장의 적극적인 개입으로 허위 계약이 이루어졌는데 국민의당이 김 의원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는 게 이 관계자 발언의 골자.

김 의원 측 관계자는 이날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김 의원이 대표를 지낸 브랜드호텔은 국민의당 홍보기획 업무를 수행하고 돈을 받았을 뿐이고, 오히려 국민의당이 선거비용을 허위로 회계 보고했는데, 그 주체가 왕 부총장과 박선숙 의원이란 게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고발 취지”라며 “국민의당이 김 의원에게 책임을 넘기고 ‘꼬리 자르기’를 하려는 분위기가 감지되는데, 김 의원이 (검찰 조사에서) 있는 그대로 얘기하면 당이 힘들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화일보 6월 23일)

지난 총선 당시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홍보위원장이었던 김 의원은 선거공보를 제작한 인쇄업체비컴과 TV광고를 대행한 세미콜론 등 업체 두 곳으로부터 자신이 대표로 있던 디자인 관련 벤처기업 브랜드호텔과 허위계약서를 작성하는 등의 방식으로 2억3천820만원의 리베이트를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를 받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 같은 혐의로 김 의원을, 리베이트 수수를 사전에 논의하고 지시한 혐의로 같은 당 박 의원과 왕주현 사무부총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 관련기사: 국민의당 김수민, 검찰에 출석하다(사진)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