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6월 23일 09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6월 23일 09시 34분 KST

홍상수의 가족 측이 "카톡 내용을 제공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1일 가정이 있는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연인 사이라는 보도가 터졌다. 이후 후속 보도가 쏟아진 가운데 홍상수 감독의 가족들은 우먼센스의 보도에 대해 언론중재위에 제소를 할 예정이다.

우먼센스는 홍상수 감독의 부인 조씨와 김민희의 어머니가 나눈 카카오톡 대화의 일부를 공개한 바 있다. 매체는 '따님은 행복한 가정을 파탄나게 한 불륜녀'라는 표현을 그대로 보도했다(하단 관련기사 참조).

같은 날 SBSfunE는 홍상수 감독의 가족 측이 허위로 카톡을 구성하는 등 사실과 다른 내용을 일부 보도했다며 한 여성지를 언론중재위에 제소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홍상수 감독의 가족 측은 "오프더레코드(비보도 전제)로 한 심경 고백을 마치 단독인터뷰에 응한 것처럼 보도하고, 제공한 적 없는 문자메시지를 허위로 짜깁기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매체는 홍상수 감독의 가족들은 '디스패치' 이외에는 공식적으로 인터뷰에 응한 바가 없다고 전했다.

* 관련기사

- 김민희·홍상수를 둘러싼 모든 관계자의 반응은 똑같다

- 왜 김민희는 '불륜녀'고 홍상수는 '애처가'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