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팬택, 다시 돌아온 '스카이 IM-100'를 공개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 시대를 풍미했던 스카이(SKY)가 돌아왔다.

파산 위기에서 기사회생한 팬택이 1년7개월 만에 새 스마트폰을 선보였다. 전성기에 쓰던 '스카이' 브랜드를 단 'IM-100'이다.

팬택은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사옥에서 '스카이, IM-100'을 공개하고 오는 30일 SK텔레콤과 KT를 통해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IM-100은 '내가 돌아왔다'(I'm back)는 영어 문장을 연상시키는 이름이다.

과거 팬택이 사용하던 'It's different'라는 광고 카피처럼 스카이는 새로운 개념의 중저가·보급형 스마트폰을 표방한다. 다른 시중 중저가폰과의 차별화에 중점을 뒀다.

sky

스카이 단말기와 패키지로 제공되는 무선충전 겸용 스피커 '스톤'(Stone)은 팬택이 띄운 승부수다.

스톤은 국제무선충전표준협회(WPC)에서 인증받은 무선충전 기능을 탑재했다. 둥근 모양의 거치대 위에 스마트폰을 올려놓기만 하면 자동으로 배터리를 충전해 편리하다.

스톤은 블루투스 기능을 탑재해 스마트폰에 저장된 음원을 재생하는 스피커 역할도 한다. 3W 출력의 스피커 2개와 우퍼가 들어있어 풍부한 음량과 음질을 즐기기 충분하다.

스피커에는 인클로저 기술을 채택해 소리를 더욱 뚜렷하게 했고, 패시브 라디에이터 등으로 중저음까지 키웠다. 스테레오 사운드 적용으로 360도 서라운드 재생도 가능하다.

스톤은 실내조명 기능도 한다. 스톤을 스마트폰의 전용 애플리케이션과 연결하면 무드 램프로 쓸 수 있다. 단일 색상부터 촛불, 오로라, 파도, 반딧불 등 패턴이 다양하다.

팬택은 스톤을 야외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2천600mAh 용량의 자체 배터리를 내장했다.

sky

스카이 뒷면에 달린 바퀴 모양의 '휠 키'(Wheel key)는 아날로그 감성을 담은 외장 버튼이다. 플라스틱 재질의 심플한 단말기에서 눈길을 끄는 디자인 포인트이기도 하다.

스카이 어느 화면에서나 휠 키를 누르면 음악을 실행할 수 있다. 과거 스카이 피처폰이 음악 기능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적용했던 '원 플레이어'(One Player) 기능이다.

휠 키를 돌리면 스마트폰 음량을 100단계로 정밀하게 조절할 수 있다. 천천히 돌리면 1단계씩, 빨리 돌리면 20단계씩 변경된다. 카메라를 작동할 때는 타이머 촬영을 할 수 있다.

슬라이드 잠금 화면에서는 휠 키를 누른 후 돌리면 쉽게 잠금이 해제된다. 또 동영상이나 음악 앱에서 콘텐츠를 검색하거나 반복 재생할 때 휠 키를 효과적으로 쓸 수 있다.

팬택은 휠 키에 어울리는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GUI)를 제작했다. 예를 들어 이 버튼을 돌리면서 음량을 조절할 때 화면에 물이 차오르는 이미지를 띄워 직관성을 높였다.

sky

스카이에는 고성능 오디오와 디스플레이도 적용됐다고 팬택은 설명했다.

스카이는 이용자가 음악을 들을 때 원음 그대로의 음질을 느낄 수 있도록 퀄컴 오디오 최신 코덱 칩을 탑재했다. 압축 효율이 높고 지연 시간이 짧은 퀄컴 코덱도 넣었다.

아울러 5.15인치 디스플레이에는 색 재현율이 95%에 달하는 액정표시장치(LCD)를 도입했다. 풀 HD급 화질을 구현한다.

스카이는 퀄컴 스냅드래곤 430 프로세서(1.4㎓ 옥타코어)와 구글 안드로이드 마시멜로 운영체제(OS), 2GB 램(RAM), 32GB 저장 용량, 3천mAh 대용량 배터리를 각각 장착했다.

외장 메모리 슬롯을 이용하면 최대 2TB까지 용량을 확장할 수 있다. 자이로 센서, 가속도 센서, 조도 센서 등을 내장했다. 카메라는 후면 1천300만화소, 전면 500만화소다.

두께는 7.8㎜, 무게는 130g이고, 색상은 클래식 화이트, 플래티넘 블랙 등 두 가지다. 단순함을 강조하기 위해 이동통신사 로고와 스카이 로고는 몸체에 전부 넣지 않았다.

스카이의 출고가는 44만9천900원으로 책정됐다. 이동통신사 지원금을 고려하면 판매가는 20만∼30만원대가 될 전망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