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정상체중인데 '뚱뚱하다'고 잘못 생각하고 있는 한국 여성 비율

게시됨: 업데이트됨:
E
gettyimagesbank
인쇄

정상적인 체중인 한국 여성 10명 중 4명은 자신이 '비만'이라는 잘못된 인식을 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이용제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은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시행된 '제4기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여성 717명의 주관적 체형인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아이를 낳은 경험이 없는 사람 중 정상적인 체중(체질량 지수 18.5~22.9)을 가진 여성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조사 대상자 중 41.4%(295명)가 정상 체중임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뚱뚱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으며, 그중 67.7%(200명)는 건강관리가 아닌 균형 잡힌 외모를 갖고 위해 체중 조절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용제 교수는 "잘못된 체형인식을 가진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과 비교했을 때 금식 또는 폭식하거나, 무리하게 다이어트 약을 먹는 등 과격한 체중 조절을 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잘못된 체형인식은 신체뿐만 아니라 정신건강에도 나쁜 영향을 미쳤다.

연구진에 따르면 본인이 뚱뚱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여성들은 그렇지 않은 여성들에 비해 우울한 감정을 느끼는 위험도가 약 1.82배 높았고, 평소 정신적 스트레스를 느끼는 위험도 역시 약 1.65배 더 높게 나타났다.

이용제 교수는 "날씬한 몸매를 띄워주는 미디어의 영향으로 마른 체형에 대한 선호 현상이 우려할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실제 외국 유명 모델 중 일부가 거식증으로 사망하는 일들이 발생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잘못된 체형인식에 대한 위험성을 본인 스스로 자각하고 경각심을 갖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인간 생물학 연보(Annals of Human Bi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Close
할리우드의 머리없는 여성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