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동양식 vs 서양식', 지하철 변기를 둘러싼 첨예한 논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서울시가 드디어 서울 시민의 변기 선호도에 대한 정책 방향을 결정했다.

서울시는 오늘(21일) 공사 중이거나, 앞으로 추진하는 모든 지하철 노선에서 서양식 변기와 동양식 변기의 비율을 남자는 82.1대 17.9, 여자는 62.8대 37.2로 맞추겠다고 밝혔다.

toilet

본 이미지는 자료사진입니다.

최근에는 서양식 변기만 있는 곳도 생겨나 몸이 닿는 것을 기피하는 등 이유로 동양식을 선호하는 이들이 불편함을 겪는 경우도 종종 있다. 서양식 변기 보편화로 서양식만 선호할 것으로 보이지만 신체 접촉 없이 쪼그려 앉아 볼일을 보고자 하는 이들도 상당수 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는 서울메트로(1∼4호선), 도시철도공사(5∼8호선), 9호선 1단계(개화∼신논현), 9호선 2단계(신논현∼종합운동장) 등 운영 주체에 따라 동·서양식 변기 비율이 제각각이었다.

1∼4호선은 남자 화장실은 서양식 70∼80%·동양식 20∼30%, 여자 화장실은 서양식 50∼60%·동양식 40∼50%였다.

특히 5∼8호선은 서양식 70%·동양식 30%, 9호선 1단계 구간은 모든 화장실이 서양식만 설치되는 등 남녀 비율 차이가 없이 똑같이 설치돼 실제 선호도를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이를 두고 시에서는 온라인 여론 조사를 벌이기도 했다.

시가 지난해 3월 3천137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여론조사를 한 결과 '어느 것이든 상관없다'는 응답을 제외하면 남자의 17.9%와 여자의 37.2%가 각각 동양식을 선호했다. 여자가 남자보다 동양식을 선호하는 비율이 2배나 높게 조사된 것이다.

남녀 통틀어서는 전체의 68.3%가 서양식을 선호했고, 22.8%는 동양식이 더 낫다고 답했다. 어느 쪽이든 상관없다는 응답자는 8.8%였다.

동양식이 더 좋다고 한 응답자는 '더 위생적'(86.7%)이라는 이유를 가장 많이 들었다.

시는 이 선호 비율을 그대로 따라 짓기로 했다. 예를 들어 12대의 변기가 설치되는 역에는 여자 화장실에는 서양식 8대와 동양식 4대, 남자 화장실에는 서양식 9대와 동양식 3대를 각각 들이는 식이다.

시 관계자는 "동양식 변기를 선호하는 분도 분명 있는데, 그 비율이 낮거나 아예 없는 역도 있어 관련 민원이 들어오곤 했다"며 "앞으로 9호선 3단계와 경전철 우이신설선 등 서울에서 지어지는 새 노선에서는 설문조사에 따른 새 비율이 적용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