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안동시는 강변도로에 마약 성분이 있는 양귀비 꽃길을 만들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연합뉴스
인쇄

경북 안동시가 마약 성분이 있는 양귀비로 꽃길을 조성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안동시는 경북도민체전을 앞둔 지난 3월 가로정비를 하면서 꽃양귀비(관상용 양귀비) 3천800여포기를 강변도로에 심었다. 안동시농업기술센터가 지난해 말 파종해 재배한 것이다.

이 가운데 마약 성분을 포함한 양귀비가 상당수 있는 것이 시민 신고로 밝혀졌다. 지난달 중순 강변길을 산책하던 시민들은 꽃양귀비와 형태가 다르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결국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성분 분석을 의뢰해 양귀비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고, 안동시는 양귀비와 꽃양귀비를 구분하지 않고 전량 폐기했다.

경찰과 시 조사 결과 지난해 8월 농업기술센터를 찾은 한 방문객이 꽃양귀비 씨앗이라며 양귀비 씨앗을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안동농업기술센터는 이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꽃양귀비 씨앗과 섞어 파종한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안동시가 업무착오로 양귀비 씨앗을 확인하지 않고 파종한 잘못이 있었지만 파종하는 과정에 고의성이 없어 처벌하지 않을 방침이다"고 말했다. 방문객이 누구였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