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가보훈처가 결국 '호국보훈 한마음 퍼레이드'의 광주 행사를 취소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518
연합뉴스
인쇄

국가보훈처가 결국 물러섰다.

국가보훈처는 20일 6·25전쟁 66주년을 맞아 전국 주요 도시에서 진행하고 있는 '호국보훈 한마음 퍼레이드'의 광주 행사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보훈처는 "광주시와 지역단체가 11공수특전여단뿐만 아니라 육군 31보병사단 등 군부대의 참여를 원하지 않아 광주 호국퍼레이드는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보훈처는 광주에서 빛고을시민문화관∼옛 전남도청까지 도심 1.4㎞를 행진하기로 하고, 여기에 5·18 당시 계엄군으로 투입된 11공수여단을 참여시키기로 했다. 당연히 5·18단체 등 지역 사회가 거세게 반발했다.

전남 담양군으로 이전하고 '황금박쥐 부대'라고 알려진 11공수여단은 5·18 당시 금남로에서 집단 발포하고, 주남마을에서 민간인을 학살한 전력이 있다.

그러자 11공수여단이 먼저 참여를 철회했고 이어 광주 향토사단인 31사단도 불참하기로 했다.

보훈처는 군악대를 중심으로 31사단의 행사 참여를 요청하고 퍼레이드 코스를 옛 전남도청에서 우회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군부대의 참여를 원하지 않는다는 지역 여론에 따라 결국 행사를 취소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은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을 공동 발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Close
5.18 광주민주화 운동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