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버락 오바마는 'NBA 결승전' 마지막 2분을 보느라 전용기에서 늦게 내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OBAMA
President Barack Obama, left, daughters Malia and Sasha and first lady Michelle Obama exit Air Force One on return to Washington at Andrews Air Force Base, Md., Sunday, June 19, 2016, after visiting the Yosemite National Park this weekend in celebration of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creation of America's national park system. (AP Photo/Jacquelyn Martin) | ASSOCIATED PRESS
인쇄

버락 오바마의 농구 사랑은 정말 알아줘야 한다.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015-2016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 7차전 마지막 순간을 지켜보기 위해 전용기에서 늦게 내렸다는 소식이다.

미국 스포츠 전문채널 ESPN은 20일 이런 사실을 보도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탄 비행기가 착륙한 시간은 현지 시간으로 19일 밤 10시19분이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가족들과 함께 캘리포니아주 요세미티 국립공원 등을 둘러보고 오는 길이었다.


그런데 하필이면 비행기가 착륙했을 때, NBA 결승전은 4쿼터 종료 2분여를 남겼을 시점이었다. 클리블랜드와 골든스테이트가 89-89로 팽팽히 맞서고 있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전용기에서 내리지 않고 경기가 끝날 때까지 중계를 지켜봤으며 착륙 후 18분이 지나 밤 10시38분에서야 밖으로 나왔다.

그는 경기가 끝난 직후, 다음과 같은 트윗을 남겼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대학농구 토너먼트 때마다 4강과 우승팀을 전망해 스포츠 팬들에게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하는 등 평소 농구를 좋아하기로 유명하다.

공정하게 말하자면, 이번 NBA 파이널은 정말 근사했다. 클리블랜드는 사상 최초로 역전우승을 달성하며 수많은 기록을 남겼다.

오바마가 이 명승부를 놓쳤다면 며칠 동안 밤잠을 이루지 못했을 게 분명하다.

Warriors vs Cavaliers: Game 7 NBA Finals - 06.19.16 Full Highlights - NBA


Close
버락 오바마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