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야 3당이 구조조정 청문회·국정교과서 폐지법·세월호특별법 등을 함께 추진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세 야당은 20일 조선·해양을 포함한 부실기업 지원 문제 등을 규명하기 위해 '청와대 서별관회의'에 대한 청문회를 해당 상임위에서 추진키로 합의했다

더민주 박완주, 국민의당 김관영, 정의당 이정미 원내 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 같이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김 원내 수석부대표는 "서별관 회의뿐만 아니라 조선·해양 구조조정 전반에 대한 청문회가 될 것"이라며 "특히 조선·해양 구조조정과 관련한 산업은행의 책임문제가 정무위에서 다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3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가운데),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왼쪽), 정의당 이정미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이 원내 수석부대표는 "지난주 원내 수석부대표 회동에서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구조조정 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정확한 진상을 파악해야 하고, 국회 차원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다"면서 "오늘 이를 더 진전시켜 청문회 개최로 이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회동에서는 기존에 합의한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태에 대한 청문회를 국회 특위를 구성해 추진키로 합의됐다.

'청와대 서별관 회의' 청문회 추진에 따라 기존에 합의했던 어버이연합 지원 의혹·법조비리 사건·백남기씨 사건 진상규명·가습기 살균제 등에 대한 청문회와 함께 야 3당이 공조키로 한 청문회는 모두 5개로 늘어났다.

3

아울러 3당 원내 수석부대표는 국정교과서 폐지법안의 국회 통과를 위해 공조키로 합의하고, 세월호 특별조사위 활동 기간 연장 특별법에 대한 공조 의지도 재확인했다.

이와 함께 김 원내 수석부대표는 7월 임시국회 개최를 제안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야 3당은 원내대표 간 합의에 따라 이번 주 안으로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을 공동 발의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는 국가보훈처가 올해 6·25 기념행사에서 5·18 민주화운동의 상징적인 장소인 옛 전남도청 앞에서 당시 계엄군으로 광주에 투입됐던 제11공수특전여단이 참여하는 시가행진을 계획한 데 따른 반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