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도널드 트럼프는 "당 지도부의 지지 없어도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RUMP
Republican U.S. presidential candidate Donald Trump speaks during a campaign rally at the Treasure Island Hotel & Casino in Las Vegas, Nevada June 18, 2016. REUTERS/David Becker | David Becker / Reuters
인쇄

"나는 아웃사이더다. 공화당 지도부 없이도 11월 대선을 이길 수 있다."

도널드 트럼프가 더 거만해졌다. 자신이 "엄청난 지지"를 받고 있기 때문에 당의 지원 따위는 필요 없다는 것.

19일 NBC방송의 '밋 더 프레스'에 출연한 그는 "우리는 멋진 전당대회를 열 것"이라며 "그리고 큰 승리를 향해 나아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공화당이 뭉친다면 멋질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어떻게 되더라도 나는 이긴다. 뭉치든 뭉치지 않든 나는 이길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나는 그들(공화당 지도부) 없이도 분명히 경선을 이겼다. 여러분도 알다시피 나는 아웃사이더지만 경선을 이겼다"며 "어떻게 되더라도 우리는 이길 것으로 믿는다. 다만 우리가 뭉친다면 더 멋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trump

이러한 트럼프의 언급은 공화당 1인자인 폴 라이언(위스콘신) 하원의장이 최근 트럼프에 대한 의원들의 지지 여부를 "각자 양심에 따라 결정하는 것"이라고 밝혀 거부감을 드러낸 뒤 나온 것이다.

특히 대선후보를 공식 지명하는 절차인 전대를 한 달 앞두고 수십 명의 공화당 대의원이 당 규정을 바꿔 트럼프의 본선행을 제지하려는 움직임이 다시 나타난 가운데 나온 발언이기도 하다.

트럼프는 전날 라스베이거스 유세에서 당 규정을 바꿔 자신의 본선행을 제지하려는 일부 대의원들의 움직임을 두고 "첫째 그것은 불법이고 둘째 그것은 불가능하며 셋째 우리는 경선이 시작된 이래 이미 1천400만 표를 얻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가 모든 후보를 이겼는데 누구를 고른다는 말인가"며 민주당의 사실상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본선에서 이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trump

트럼프는 또 공화당 내 반(反) 트럼프 운동 모두가 "언론들이 만들어낸 장난질"이라고 말했다.

클린턴 전 장관과 비교해 자금과 조직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트럼프는 클린턴 캠프만큼 선거자금이 들지 않을 것이며 모자랄 경우 자신이 자금을 충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그녀(클린턴 전 장관)는 월스트리트에 자신을 팔고 있다"며 "월가의 배부른 자본가들(fat cats)은 모두 그녀에게 돈을 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트럼프는 CBS방송에 나와 "나를 지지하는 사람들, 솔직히 공화당 지도부는 자기 일이나 하라"며 "군대나 다른 많은 곳에 그들이 필요한 예산을 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은 말을 많이 해서는 안 된다. 그들은 그들의 일을, 나는 내 일을 하면 된다"며 "나는 정치인들과 국민 모두로부터 엄청난 지지를 받고 있다. 엄청난 지지를"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는 '반 트럼프 전선' 쿠데타의 주역으로 경선 라이벌이었던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를 지목했다. 그는 "젭이 그 운동을 열심히 하고 있다"며 "젭이 그 일을 하는 사람들 가운데 한 명"이라고 주장했다.

편집자주 : 도널드 트럼프는 꾸준히 정치적 폭력을 조장하고, 그는 상습적인 거짓말쟁이이며, 겉잡을 수 없는 제노포비아, 인종주의자, 여성혐오주의자인 데다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 태생이 아니라고 믿는 사람들 중 하나일 뿐만 아니라 반복적으로 -전 세계 16억명에 달하는- 무슬림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겠다고 말하는 인물이다.


Close
도널드 트럼프, 새크라멘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