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신지애, 한국 여자골프 최다승을 경신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신지애(28)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니치레이 레이디스(총상금 8천만엔) 우승을 차지했다.

신지애는 19일 일본 지바현 지바시 소데가우라 컨트리클럽(파72·6천56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최종합계 12언더파 204타로 우승했다.

지난달 호켄 마도구치 레이디스에서 우승한 신지애는 이로써 시즌 2승째를 거두며 JLPGA 투어 통산 14승째를 기록했다. 우승 상금은 1천440만엔(약 1억6천200만원)이다.

신지애는 이 대회에서 2014년부터 올해까지 3연패를 달성했다.

42

특히 신지애는 이번 우승으로 개인 통산 45승을 달성, 고(故) 구옥희 전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장의 44승 기록을 뛰어넘어 한국 선수 프로대회 최다승 기록을 세웠다.

신지애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20승,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11승을 거뒀으며 JLPGA 투어에서는 14승을 기록했다.

그러나 JLPGA 투어 14승 중에는 LPGA 투어와 공동 개최한 미즈노 클래식 2회가 들어가 실제 한·미·일에서 우승은 총 43승이다.

여기에 유럽여자프로골프 투어(LET) 1승(LPGA 투어 공동 주관 대회 제외)과 2007년 레이디스 아시안투어 대회 우승을 더해 45승 고지에 오른 것이다.

신지애의 프로 45승은 아마추어 시절이던 2005년 SK 엔크린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것은 제외한 것이다.

고 구옥희 전 회장은 국내 20승, 일본에서 23승을 했고 LPGA 투어에서도 1승을 보태 44승을 기록했다.

신지애는 또 이날 아버지 신제섭 씨의 생일에 대회 3연패에 성공해 기쁨이 더했다.

shin ji

아마추어인 가쓰 미나미(일본)가 9언더파 207타로 단독 2위에 올랐고 이보미(28)는 니시야마 유카리, 와타나베 아야카(이상 일본)와 함께 8언더파 208타,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보미는 최근 10개 대회 연속 5위 이내의 성적을 올리는 꾸준한 모습을 이어갔다.

시즌 상금 7천545만5천엔을 기록한 신지애는 상금 부문 1위에 올랐다.

2006년부터 2008년까지 KLPGA 투어 상금왕에 오른 신지애는 2009년 LPGA 투어 상금 1위를 차지했다.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JLPGA에서 활약을 시작한 그는 일본에서도 상금왕을 노리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