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내홍은 원내대표 사과로 끝이 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탈당파 복당 승인' 과정을 둘러싼 당 내홍 사태와 관련, 정진석 원내대표의 사과를 수용했다.

그러나 당무 복귀 요청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한 채 "좀더 고민해 보겠다"고 밝혀 여지를 남겼다.

김 위원장과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만나 지난 16일 혁신비대위 비공개회의에서 유승민 의원 등 탈당파의 복당을 승인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언쟁과 이후 당 내홍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회동은 정 원내대표가 김 위원장의 자택 인근으로 찾아가겠다고 수차례 제안하고, 이를 김 위원장이 받아들이면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42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커피숍에서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과 회동을 마친 뒤 나오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회동 직후 김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 원내대표의) 사과는 진정성이 있다면 수용하겠다"면서도 당무 복귀 여부에 대해서는 "그 외의 사안들은 제가 좀더 고심하고 고민해야 하니 필요하면 대변인을 통해 말씀드릴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정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제가 좀더 잘 모셨어야 하는데 자책감이 든다"면서 "헌법재판관을 퇴직한 뒤 변호사도 하지 않고 대학으로 가 계실 정도로 올곧고 깨끗한 분인 김 위원장이 그날 상황이 당혹스러웠던 것 같다. 정말 죄송스럽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날 회동에서 김 위원장은 "당의 기강이 이렇게 엉망인데 내가 다시 들어가서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 모르겠다"면서도 "(그러나) 당이 이렇게 어려울 때 나로 인해 혼란이 더 가중되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고 배석한 지상욱 당 대변인이 전했다.

회동에 앞서 김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혁신비대위 비공개회의를 언급하며 "이건 민주주의가 아니었고, 애당심이나 동지애도 그 자리에 없었다. 신뢰도 없고 윤리와 기강도 없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다시 당의 화합을 이끌어내고 어떻게 혁신을 해나갈지 심한 자괴감과 회의감이 든다"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보수정당의 어려운 현실을 보고 안타까워하면서 어려운 결심을 해준 어른께 제가 복당 문제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너무나도 거칠고, 불필요하고, 부적절한 언사를 행한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고 사죄한다"며 당무 복귀를 거듭 간청했다.

오는 20일 혁신비대위 정례회의를 하루 앞둔 이날 회동에서 김 위원장이 정 원내대표의 사과를 받아들임에 따라 일단 당 내홍 사태는 '봉합 수순'에 들어갈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그러나 당내 친박(친박근혜)계에서는 유승민 의원 등에 대한 혁신비대위의 일괄복당 승인과 함께 결정 과정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하고 있어 갈등의 불씨는 여전히 남을 것이라는 우려도 함께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