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누리당 내홍은 원내대표 사과로 끝이 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탈당파 복당 승인' 과정을 둘러싼 당 내홍 사태와 관련, 정진석 원내대표의 사과를 수용했다.

그러나 당무 복귀 요청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한 채 "좀더 고민해 보겠다"고 밝혀 여지를 남겼다.

김 위원장과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만나 지난 16일 혁신비대위 비공개회의에서 유승민 의원 등 탈당파의 복당을 승인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언쟁과 이후 당 내홍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회동은 정 원내대표가 김 위원장의 자택 인근으로 찾아가겠다고 수차례 제안하고, 이를 김 위원장이 받아들이면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42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커피숍에서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과 회동을 마친 뒤 나오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회동 직후 김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 원내대표의) 사과는 진정성이 있다면 수용하겠다"면서도 당무 복귀 여부에 대해서는 "그 외의 사안들은 제가 좀더 고심하고 고민해야 하니 필요하면 대변인을 통해 말씀드릴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정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제가 좀더 잘 모셨어야 하는데 자책감이 든다"면서 "헌법재판관을 퇴직한 뒤 변호사도 하지 않고 대학으로 가 계실 정도로 올곧고 깨끗한 분인 김 위원장이 그날 상황이 당혹스러웠던 것 같다. 정말 죄송스럽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날 회동에서 김 위원장은 "당의 기강이 이렇게 엉망인데 내가 다시 들어가서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 모르겠다"면서도 "(그러나) 당이 이렇게 어려울 때 나로 인해 혼란이 더 가중되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고 배석한 지상욱 당 대변인이 전했다.

회동에 앞서 김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혁신비대위 비공개회의를 언급하며 "이건 민주주의가 아니었고, 애당심이나 동지애도 그 자리에 없었다. 신뢰도 없고 윤리와 기강도 없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다시 당의 화합을 이끌어내고 어떻게 혁신을 해나갈지 심한 자괴감과 회의감이 든다"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보수정당의 어려운 현실을 보고 안타까워하면서 어려운 결심을 해준 어른께 제가 복당 문제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너무나도 거칠고, 불필요하고, 부적절한 언사를 행한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고 사죄한다"며 당무 복귀를 거듭 간청했다.

오는 20일 혁신비대위 정례회의를 하루 앞둔 이날 회동에서 김 위원장이 정 원내대표의 사과를 받아들임에 따라 일단 당 내홍 사태는 '봉합 수순'에 들어갈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그러나 당내 친박(친박근혜)계에서는 유승민 의원 등에 대한 혁신비대위의 일괄복당 승인과 함께 결정 과정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하고 있어 갈등의 불씨는 여전히 남을 것이라는 우려도 함께 나오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