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유천에게 성폭행 당했다고 신고한 여성들을 '고소녀'라고 표현한 언론들 모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가수 박유천에게 성폭행 당했다고 신고한 여성들을 ‘고소녀’라고 칭하는 언론들이 있다.

4번째 고소한 여성은 ‘고소 4호녀’라고 불리고 있으며, ‘추가 고소녀’ 등의 끔찍한 단어도 기사 내에서 쓰이고 있다.

아래는 성폭행 피해 신고를 한 이들을 ‘고소녀’라고 표현한 언론들 모음.

- 박유천 측, 연달은 고소녀 등장에 '무고죄로 대응'(스포츠조선)

- 박유천, '이번에도 화장실에서' 세번째 고소녀 성폭행 주장 "집에서 당했다"(아주경제)

- ‘또 피소’ 박유천, 고소녀 ‘업소 화장실서 성폭행 주장’… “프로 화장실러냐” 네티즌 비난(경상일보)

- "또?"... 박유천 성폭행 고소녀 4명으로 늘어(미디어펜)

- 박유천 세 번째 고소녀 “2014년 6월 자택 화장실에서 성폭행” 제출 증거 없어 (스타서울)

- 또 박유천, 화장실 성폭행 고소 4호녀 등장(환경TV)

Close
전 세계 여성 시위 60장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