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10대 때 비만할수록 중년에 심부전증 위험 급상승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GettyImagesbank
인쇄

"10대 때 비만도가 중년에 심부전증에 걸릴 위험을 결정한다."

네덜란드 살그렌스카의과대 아니카 로젠그렌 교수팀은 17일(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의 연구 논문을 유럽심장학회지(EHJ)에 실었다.

이 연구에서 특히 주목할만한 점은 청소년 때 몸무게가 정상 범위였던 남성들부터 이런 위험이 급증하기 시작한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근년까지 징병제가 실시된 스웨덴의 1968년~2005년 징병 신체검사를 받은 181만여 명 가운데 중년 이후 건강 자료가 확인 가능한 161만여 명을 대상으로 체질량지수(BMI)와 심부전증 간 상관관계를 조사했다.

체중을 신장의 제곱으로 나는 값인 BMI가 20~25이면 통상적으로 정상, 25~29.9는 과체중(또는 1도 비만), 30~40은 (2도)비만, 40.1 이상은 고도비만으로 분류한다.

징병검사 당시 모두 18세였으며 현재 평균 연령은 47세인 이들의 건강상태 데이터를 5~42년간(평균 23년간) 추적, BMI와 비교한 결과는 놀라웠다.

징집 당시 BMI가 18.5~20이었던 사람을 기준으로 잡을 경우 20~22.5였던 경우는 중년에 심부전증으로 입원할 위험이 22% 높았다.

22.5~25였던 사람은 거의 두 배로, 25~27.5인 경우는 3배 넘게, 27.6~35는 6배 이상, 35 이상인 경우엔 10배가량 높아졌다.

이는 나이나 군에 징집된 해, 질병, 부모 교육 및 재산, 혈압, 지능, 운동, 근육강도 등 결과에 영향을 미칠 다른 요소들은 배제하고 BMI와의 관계만 나타나도록 조정한 뒤 분석한 결과다.

로젠그렌 교수는 "대부분 연구에서 BMI 18.5~25는 정상으로 정의하고 있으나 젊은이의 경우 그런 범주 설정이 부적절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나이 어린 청소년 대부분은 성인과 달리 통상적 BMI보다는 훨씬 낮다"고 지적했다.

바로 이 때문에 기존 BMI 지수 분류로 정상체중인 수준부터 중년에 심부전증 위험이 급격히 커지기 시작하는 것으로 해석했다.

로젠그렌 교수는 "이 연구결과는 세계적으로 아동과 청소년 비만이라는 전염병이 확산하는 현 상황이 향후 세계 보건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것임을 시사한다"면서 "과체중과 비만을 부추기지 않는 환경을 만들고 조기에 비만을 예방할 개인적, 사회적 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