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세 번째 성폭행 피해자에게 또 고소당한 박유천이 무고죄로 맞대응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성폭행 혐의로 잇따라 피소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0)씨에 대한 세번째 고소장이 경찰에 접수됐으며, 박 씨 측에서는 세 명의 여성을 모두 무고죄로 고소하겠다고 나섰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여성 A씨로부터 2년 전인 2014년 6월 12일 오전 4시께 박씨의 집 화장실에서 성폭행 당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됐다고 17일 밝혔다.

고소장에 따르면 A씨는 사건 발생 전날 밤부터 강남 유흥주점에서 처음 만난 박씨와 함께 술을 마셨고, 일행 여럿과 함께 박씨 집으로 이동해 계속 술을 마시던 중 박씨가 자신을 집 안 화장실로 데려가 성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yonhap

A씨는 이날 오후 1시 40분께 경찰서를 직접 방문해 고소장을 제출했다. 따로 증거품을 제출 한 것은 없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A씨를 조만간 불러 피해 사실을 파악할 예정이며, 추후 박씨를 불러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편 박 씨는 자신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들을 무고죄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박 씨의 변호인은 이날 오후 강남경찰서를 찾아 박 씨를 성폭행 혐의로 잇달아 고소한 세 명의 여성을 다음 주 무고 혐의로 고소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박씨는 1주일 사이 세 명의 여성으로부터 성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해 충격을 줬다.

지난 10일 처음 고소장을 낸 여성은 15일 소 취하를 했지만 16일과 17일 과거 박유천에게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들이 등장해 사건은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됐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6일 "박유천은 어떤 혐의라도 범죄가 인정될 경우 연예계를 은퇴하겠다"며 "박유천의 두 번째 피소도 사실무근이며 명예훼손과 무고 등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박씨에 대한 고소가 이어지자 사건 전담팀을 구성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