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신안 성폭행 피해자 신상 털려 한 일베 회원 등 5명 수사 시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전남 신안군의 한 섬마을 성폭행 사건 피해 교사의 신상정보를 인터넷에 올리려고 했던 사용자들이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정작 이들은 실제 피해자가 아니라 엉뚱한 교사의 신상정보를 퍼 나른 것으로 나타났다.

ilbe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신안 사건 피해자의 인터넷 '신상털기'를 시도한 극우사이트 일간베스트 회원 등 인터넷 사용자 5명에 대해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상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장이 접수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들에 의해 신안 사건 피해자로 잘못 지목된 교사 A씨가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신안 사건 피해자가 기간제 교사라는 틀린 정보를 토대로 학교 홈페이지에 있던 A씨 사진을 인터넷에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 일로 정신적 고통을 겪고 최근 학교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서울경찰청은 이 사건을 일선 경찰서 사이버수사팀에 내려보내 본격적으로 수사를 시작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