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롯데가 서초동 땅 용도변경을 위한 금품 로비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LOTTE
The logo of Lotte Hotel is seen at a Lotte Hotel in Seoul, South Korea, June 7, 2016. REUTERS/Kim Hong-Ji/File Photo | Kim Hong-Ji / Reuters
인쇄

롯데가 서울 서초동 부지의 용도변경을 추진하면서 관계자들을 상대로 로비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 중이라고 동아일보가 17일 보도했다.

문제의 부지는 서울 강남구 서초동에 위치한 롯데칠성음료 물류센터 부지. 서울지하철 2호선 강남역과 가까운 데다가 면적이 4만m² (약 1만 평)이라 "강남의 마지막 남은 금싸라기 땅"으로 불린다.

lotte

이곳에 고층 업무용 빌딩과 대형 호텔을 짓는 것은 제2롯데월드 건설과 함께 신격호(94)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숙원이었다. 그러나 해당 부지는 주거지역으로 설정되어 있어 빌딩 등의 상업시설을 지을 수가 없다.

롯데는 1997년부터 롯데타운 건설 인허가를 받기 위해 물밑에서 해당 용지의 용도를 상업용지로 바꾸려는 시도를 해왔다. 하지만 서울시와 서초구 등은 번번이 이를 거부했다. 주변 강남역을 중심으로 이미 상업지역이 폭넓게 지정돼 있어 추가로 상업지역을 지정할 필요가 없는 데다 이곳에 대한 용도 변경이 이뤄지면 나쁜 선례가 돼 다른 지역에서도 용도 변경을 해 달라는 요구가 빗발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었다. 또 같은 곳이더라도 상업용지의 땅값은 주거지역으로 지정된 곳의 시세보다 3배 가까이 비싸 서울시가 용도 변경을 허용하면 롯데에 대한 특혜로 비칠 수밖에 없다는 점도 용도 변경 거부의 배경이 됐다. (동아일보 6월 17일)

검찰은 2008년부터 상업용지 개발계획이 일사천리로 이루어진 데에는 서울시와 서초구에 대한 로비가 작용했다는 첩보를 입수하여 이를 수사하고 있다고 동아일보는 보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