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빌 게이츠가 닭 10만 마리를 기부하려다가 볼리비아에게 욕을 먹은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빌 게이츠가 빈곤 퇴치를 위해 볼리비아에 닭을 기부하려다가 오히려 역풍을 맞았다.

중남미 위성방송 텔레수르는 16일(현지시간) 볼리비아 정부가 빌게이츠의 닭 기부를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창업자 빌 게이츠는 최근 자선재단 '하이퍼 인터내셔널'과 손잡고 사하라사막 이남 아프리카 국가와 볼리비아 등 20개 개발도상국에 닭 10만 마리를 기부한다고 밝힌 바 있다.

bill gates

아프리카 등지의 빈곤층이 닭을 키우면 달걀을 얻어 식량으로 활용할 수 있고 키운 닭을 팔아 가난에서 벗어날 수 있으리라는 취지에서다.

그러나 볼리비아의 입장을 달랐다. 세사르 코카리코 농촌ㆍ토지 개발부 장관은 "게이츠의 기부 계획은 무례한 일"이라면서 "특히 제국(미국)에 있는 일부 사람은 우리를 여전히 거지로 보고 있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볼리비아 정부에 따르면 볼리비아는 연간 1억9천700만 마리의 닭을 생산해 3천600만 마리를 수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1인당 국민소득은 2006년 1천200달러(141만 원)에서 2015년 3천119달러(367만 원)로 3배 가까이 증가했다.

코카리코 장관은 "게이츠는 볼리비아의 현실을 모른다"며 "그는 우리가 정글 속에서 생산방법을 모른 채 500년 전의 모습으로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는 볼리비아에 관해 이야기하는 것을 멈춰야 한다"면서 "게이츠가 상황을 더 잘 알게 되면 우리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제통화기금(IMF)은 볼리비아가 올해 3.8%의 경제성장률을 기록, 남미에서 가장 높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