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고려대학교 총장이 '단톡방 성폭력' 사건에 대자보를 썼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4일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카카오톡 단톡방 성폭력' 행태를 고발하며 고려대학교에 붙은 대자보에 대해 전했다. 이는 고려대학교에 게시된 대자보들을 기록/홍보하는 페이스북 페이지인 '정대후문 게시판'에 '동기, 선배, 새내기를 대상으로 한 광범위한 카카오톡방 언어성폭력 사건을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올라오면서 공론화됐다(하단 관련기사 참조).

이 사건에 대해 고려대학교의 총장도 대자보를 붙였다.

15일 정대후문 게시판은 사진 두 장을 게시했다.

염재호 고려대학교 총장의 이름이 붙은 이 자보의 주요 내용은 아래와 같다.

"최근 일부 고대생들의 단체 대화방에서 인신 모독적이며 성폭력적인 언어가 심각한 수준에서 발생했음이 확인되었습니다. (...) 미래 사회의 인재 육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고려대학교로서는 더욱 충격과 실망을 느끼지 않을 수 없으며 엄중한 책임감을 절감하는 바입니다."

(...)

"비록 몇 명만 공유하는 사적인 공간에서의 대화라 하더라도 최소한의 윤리와 품위와 절제는 지성인으로서의 기본적인 조건입니다. (...) 고려대학교는 교육적 차원에서 이 문제의 근원적 해결을 모색하고자 합니다."

(...)

""특별대책팀"에서는 이번 사건을 철저하게 조사하고 그 조사 내용과 학칙에 따라 엄정한 사후 조치를 할 것입니다. 아울러 재발 방지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 및 시스템 개발 등 최선의 대책을 강구할 것입니다."

"다시 한 번 이번 사건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고려대학교는 이 사건에 대한 최선의 처리 및 대책을 마련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한편 가해자들은 15일 사과 대자보를 게시하며 "혹 저희와 같은 언행을 행하고 있는 다른 분들이 계시다면 문제의식을 가지고 이를 고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하단 관련기사 참조).

* 관련기사

- 고려대학교 대자보가 고발한 '단톡방' 속의 '성폭력' 행태는 이렇다

- 고려대학교 '단톡방' 성폭력 가해자들이 사과 대자보를 썼다 (사진)

Close
성폭력상담소 퍼포먼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