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올랜도 희생자를 위해 모두가 지팡이를 들었다(사진+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J.K. 롤링은 지난 12일(현지시각) 올랜도의 게이 클럽에서 발생한 테러 사건의 희생자 중 한 명에게 애도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 희생자는 바로 22세 루이스 비엘마로, 올랜도의 해리포터 테마파크, '위저딩 월드 오브 해리포터'의 직원이었다. 롤링은 트위터에 아래와 같은 글을 올리며 조의를 표한 바 있다.

루이스 비엘마는 유니버설 스튜디오의 해리포터 놀이기구에서 일했습니다. 그는 22살이었죠. 눈물을 멈출 수 없습니다. #올랜도

13일 저녁,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비엘마를 애도하기 위해 수십 명이 해리포터 테마파크에 모여 특별한 추모식을 열었다. 이들은 비엘마의 동료와 친지들로, 이들 모두가 그를 위해 지팡이를 들었다. 이는 '해리포터와 혼혈왕자'에서 덤블도어가 사망했을 때 호그와트 학생들이 했던 것과 같다.

비엘마의 친구는 "우리는 오늘 밤 호그와트 성 앞에 모여 목숨을 잃은 친구를 기리기 위해 지팡이를 들 겁니다. 세상에서 가장 용감했던 최고의 그리핀도르를 위해 지팡이를 듭시다. 루이스 비엘마를 위해 지팡이를 듭시다."라며 눈물을 머금은 채 추모식을 진행했다. 비엘마의 추모식은 아래 영상에서 살펴볼 수 있다.

루이스, 그리고 모든 희생자들에게 애도를 표합니다.

*관련기사
- J.K. 롤링이 올랜도 총기 난사사건 희생자를 트윗으로 애도하다

the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