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아이폰 정품 부품 빼돌린 수리기사들이 적발됐다. '공식' 수리업체 기사도 있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IPHONE
FILE - This Aug. 26, 2015, file photo shows an Apple iPhone with a cracked screen after a drop test at the offices of SquareTrade in San Francisco. In a new service offered by Dish, technicians will start making house calls to replace iPhone batteries and broken screens. Dish plans to extend the service to Android phones later. The new program represents Dish’s latest effort to diversify its business as it faces a decline in TV subscribers. (AP Photo/Ben Margot, File) | ASSOCIATED PRESS
인쇄

아이폰 공식 수리업체 수리기사 장 모(30) 씨는 지난해 7월 초 사설 휴대전화 수리업체 대표 김 모(32) 씨로부터 솔깃한 제안을 받았다.

고객들이 고장 난 아이폰을 수리하기 위해 맡긴 전화기를 하루만 빌려주면 대당 10만 원을 주겠다는 것이다.

장씨는 이때부터 두 달 동안 퇴근 시간 매장 내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창고에 들어가 한 번에 스마트폰 1∼6대를 손가방에 감춰 나와 김씨에게 전달했다.

장씨는 이렇게 3개월 동안 고객이 맡긴 아이폰 120대를 김씨에게 건네고 1억5천만원을 받아 챙겼다.

또 다른 지역의 수리기사 김 모(34) 씨는 휴대전화 소매업자 송 모(38) 씨로부터 지난해 8월 같은 제안을 받고 두달 동안 고객이 맡긴 아이폰 70대를 넘겼다. 김씨는 그 대가로 2천만원을 받았다.

사설 수리업체 대표 김씨와 송씨는 수리기사들에게 아이폰을 건네받은 뒤 정품 메인보드와 액정 등을 중국산 모조품으로 교체해 다시 기사들에게 넘겼다.

김씨와 송씨는 빼돌린 정품 부품들을 자신들의 업체에서 사용하거나 중국의 밀수출업자 양 모(29) 씨에게 팔았다. 수리기사인 장씨와 김씨는 부품이 가짜로 바꿔치기 된다는 사실을 알고도 이를 송씨 등에게 건냈다.

이렇게 빼돌린 아이폰 정품 부품값만 6억4천만원에 달했다.

iphone

(위 이미지는 자료사진입니다.) ⓒReuters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지청장 권오성)은 16일 고객의 아이폰 부품을 빼돌려 판 혐의(절도)로 아이폰 공식 수리업체 수리기사 장 씨 등 2명과, 이들에게 휴대전화를 건네받아 부품을 바꿔치기한 휴대전화 도소매업자 등 4명을 각각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아이폰 공식 수리업체 기사 김모(29) 씨 등 4명을 불구속기소했다.

노정연 고양지청 차장검사는 "아이폰을 만드는 미국의 애플사는 국내에 직영 수리센터를 운영하지 않고 수리 대행업체를 둬 수리 업무를 맡기고 있다"며 "고객에게 리퍼폰(재생 가능한 중고 부품과 새 부품을 조합해 만든 아이폰)으로 교환해 줄 때 자신들만의 판단으로 결정하고 있고, 정품 부품을 모조품으로 교체하더라도 이를 막을 방안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애플사는 부품 절취 피해를 파악할 수 있었지만, 실태 파악 이후에도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며 "특히 고객이 맡긴 아이폰이 초기화되지 않은 채 외부로 무단 반출되는 과정에서 휴대전화에 저장된 개인정보가 불법 유출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Close
애플스토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