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서울시, 지하철 안전업무를 전부 '직영화'하겠다고 발표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WS
연합뉴스
인쇄

스크린도어 유지보수와 전동차 경정비 등 서울 지하철 안전 관련 업무가 모두 서울시 직영 체제로 전환된다. 특혜 시비가 제기된 스크린도어 유지보수 업체 유진메트로컴은 수익률을 낮추고 후순위채를 폐지하는 방향으로 계약을 재구조화한다.

박원순 시장은 16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구의역 사고' 대책 브리핑을 열어 사고 재발 방지 등을 위한 후속대책을 발표했다.

우선 서울시는 서울메트로 스크린도어 유지보수, 전동차 경정비, 차량기지 구내운전, 모터카 등 특수차 운영, 역사운영 5개 분야를 모두 직영하기로 했다.

서울도시철도공사 자회사인 도시철도ENG의 안전 업무 2개 분야(전동차 정비, 궤도보수)도 직영으로 전환키로 했다.

pws

직영 전환으로 근로자는 신분보장과 처우개선 혜택을 받고 조직은 소통이 유기적이고 원활하게 이뤄질 것으로 서울시는 기대했다. 민간위탁으로 경시됐던 전문성과 책임의식이 제고돼 고객서비스와 안전도 강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직영으로 전환하면 노동자들의 연봉은 10∼21% 인상되는 것으로 설계된다.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로 숨진 정비용역업체 은성PSD 직원의 동료들은 세전 월급이 160만원 수준에서 200만원 수준으로 오른다.

연봉 인상에도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의 재원 부담은 올해 383억원(민간위탁·자회사 계약 금액)에서 336억원으로 47억원(12%) 감소할 것으로 추산됐다.

이윤과 일반관리비, 부가세 등 위탁에 따른 간접비용 57억원과 메피아(서울메트로+마피아) 141명 추가 인건비 32억원이 절감되기 때문이라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그러나 10년 후에는 재원부담액이 452억원에 달하는 등 직영에 따른 비용 증가가 예상된다.

pws

시는 직영 전환에 맞춰 안전업무직렬 무기계약직을 신설해 다음 달부터 일반을 포함한 공개경쟁으로 뽑는다.

위탁업체 자체채용 근로자 586명 중 60세 미만 354명은 기술력을 검증해 채용한다. 은성PSD에 근무하는 19세 청년 근로자 16명도 채용된다.

안전업무직은 근무연수나 기술난이도, 책임 정도에 따라 임금이 늘어나도록 보수체계가 설계된다. 서울시는 지하철 1∼4호선 97개 역 스크린도어 유지보수 업무를 맡은 은성PSD와 계약이 이달 말로 만료됨에 따라 7월1일부터 서울메트로 전자관리소 직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나머지 위탁업체와는 직영 전환까지 계약을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서울시는 특혜 논란과 안전관리 우려가 제기되는 유진메트로컴과 계약을 재구조화하기 위해 15일부터 협상을 시작했다

유진메트로컴은 1∼4호선 24개 주요역에 스크린도어를 설치, 관리하고 광고 유치로 수입을 올리는 업체다.

서울시는 시설과 인력을 서울메트로가 직접 관리하고 기준 수익률을 9%에서 4∼6%로 하향조정하며 대환을 해 후순위채를 폐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pws

서울시는 메트로 전적자 '메피아' 근절을 위해 전적자를 퇴출하고 직영 전환 후에도 배제한다.

민간위탁계약이나 임금피크제 등에서 전적자 특혜가 없도록 한다. 메트로와 도철의 전적자는 총 682명이었고 현재는 182명이 재직 중이다.

서울시는 다만 필요 인력이 확보되지 않으면 60세 이상 전적자를 해당 업무에 한해 한시 고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서울시는 구의역 사고 진상규명위원회 조사 결과를 공개하고 엄중히 조치할 계획이다.

또 지하철 안전종합대책과 하도급 불공정 관행 개선 대책, 중장기 안전과제 혁신대책을 차례로 발표할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지하철 안전을 포함해 잘못된 우리 사회 구조를 혁신하는 계기로 삼아 사람중심 안전한 서울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Close
구의역 추모행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