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미국의 기준금리가 또 다시 동결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FEDERAL
ASSOCIATED PRESS
인쇄

미국 고용상황의 불확실성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즉 '브렉시트' 가능성 등에 대한 우려로 연방 기준금리가 15일(현지시간) 또 동결됐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연준)는 전날부터 이틀간 진행한 올해 4번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현 기준금리인 0.25%∼0.50%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고용 쇼크'로 표현되는 지난달 3일 발표된 저조한 미국의 고용동향과 '브렉시트'의 가능성 고조, 경제성장의 둔화 전망 등이 복합적으로 고려된 조치로 풀이된다.

연준은 올해 언제 금리인상을 단행할지 시사하지 않았지만, 이르면 다음 달 이후 인상할 가능성은 열어두었다고 외신은 전했다.

brexit

지난 2월20일, 벨기에 브리쉘에서 열린 EU정상회담에 참석한 영국 제임스 캐머런 총리

연준은 성명에서 "고용시장의 개선 속도가 늦다"며 "비록 실업률은 하락했지만 일자리 증가세가 둔화됐다"고 동결 배경을 밝혔다.

히 연준은 올해와 내년 미국의 경제성장 전망을 석달 전의 2.2%, 2.1%에 못미치는 2%에 그칠 것으로 하향 조정했다.

연준이 올해 경제전망을 하향 조정한 것은 올들어 2번째이다.

연준은 "경제적 조건들이 기준금리의 점진적 인상을 감당하는 방향으로 전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약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영국의 '브렉시트' 여부를 결정하는 국민투표에 대해 "오늘의 결정에 감안된 요인들 중 하나"라고 확인했다.

또 "국제 금융시장의 경제, 금융조건에 결과를 미칠 수 있는 결정"이라며 브렉시트 결정시 "미국의 경제전망을 바꾸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수정 사항 제안